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속바지가 그대로…에버글로우 이런, 초미니 의상
이목구비 믿은 김하늘, 맨얼굴 같은 투명 화장
김학래, 훈남 아들에게 의미심장 충고
'시선 강탈'…치어리더, 무시무시한 근육질 몸매
심진화 "시어머니, 돈 못 벌어도 잘 벌어도 눈치"
이혜성 "'전현무 여친' 수식어 부담, 앞으로…"
김영희, '10살 연하' 예비신랑에 당부한 말
'슴부심 충만'…김나정 아나, 당당하게 오픈
.
진태현♥박시은, '동상이몽'이 어울리지 않는 이들 [권혜미의 회전문]
20-03-20 08: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같은 침상에서 서로 다른 꿈을 꾼다는 뜻을 나타내는 '동상이몽(同床異夢)'. 이 사자성어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에겐 다소 어울리지 않는 듯하다.

2020년 1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의 상징과도 같았던 부부인 배우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하차하고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새롭게 합류했다. 그들은 현재 강남·이상화, 이윤지·정한울 부부와 함께 '동상이몽2'를 이끌어가고 있다.

'동상이몽2'의 콘셉트는 소개 말에도 나와있듯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깨가 쏟아지고 애정이 넘치는 다양한 부부의 모습들이 전파를 탔다.


하지만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일상을 볼 때면 두 눈이 유독 더 길고 오래 그들의 자취를 쫓고 있음을 느낀다. 그들이 단순히 달달한 부부 생활을 이어가는 게 아닌, 함께 걸어가는 '삶'이란 무엇인지 일깨워주기 때문이다. 해당 대목이 잘 드러난 건 딸 세연 양을 향한 두 사람의 같은 마음이었다.

지난해 10월 부부는 제주도 보육원에서 조카처럼 지내던 세연 양을 입양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세연 양 또한 '동상이몽2'에 함께 출연했고, 그들은 첫 만남부터 입양을 결심하게 된 계기, 함께 생활하는 모습까지 방송을 통해 가감 없이 공개했다.

과정은 간단했다. 진태현이 박시은에게 신혼여행지로 제주도에 있는 보육원을 가자고 권유했고, 박시은도 흔쾌히 응했다. 부부는 그곳에서 만난 세연 양과 인연을 이어왔고, 그 아이에게 그저 '돌아올 곳'이 되어주기 위해 부모가 되기로 결정했다. 구구절절한 사연을 고백한다거나 갈등을 부각시키는 것 없이, 세 사람은 스며들듯 가족이 됐다.


동시에 부부는 세연 양에게 "우리가 큰일을 했다기보다는 우리도 거저 큰 딸을 얻었다. 엄마 아빠도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칭송받을 일이 아니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는 담담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진태현과 박시은의 목표는 단순히 부부가 잘 먹고 잘 사는 것만이 아닌, 타인에게 베푸는 사랑과 그들이 실천할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이었다. 모든 건 두 사람이 동일한 것에 가치를 둔, '일몽(一夢)'을 꿈꿨기에 할 수 있는 일들이었다.

남편과 아내 간의 기싸움이나 고부 갈등 같은 과도한 연출이 난무하는 자극적인 방송 속에서, 진태현·박시은은 부부는 함께 걸어가는 건 '이런 것'이라는 하나의 지표를 제시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SBS 방송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학래, 훈남 아들에게 의미심장 충고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학래가 아들에게 너스레를 떨었다. 2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김장을 하는 임미숙을 도와 부엌일을 한 김학래. 하지만 서툰 탓에 구...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日 원로배우 후지키 타카시, 80세에 극단적 선택 "배우로서 계속 나갈 자신 없다" [해외이슈]
톰 홀랜드, 인터뷰 도중 의자 부서져 “꽈당” 영상 화제[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블랙핑크’ 콜라보 셀레나 고메즈, 페이스북 저커버그에 직격탄 “인종차별·혐오 확산 계정 폐쇄하라” 요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