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슬립드레스 수준'…손예진, 너무 아찔한 의상
배영만 "子, 내게 냄새 난다고…" 고백하며 눈물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국내 복귀설' 김연경, SNS로 현재 심경 고백?
.
'뭉쳐야 찬다' 최태욱, '안정환 vs 손흥민-이강인' 축구 실력 전격 비교!
20-04-04 09: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현 국가대표 코치 최태욱이 전성기 시절의 안정환과 손흥민, 이강인 선수의 축구 실력을 전격 비교한다.

내일(5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최태욱이 2002년 월드컵을 장악한 안정환의 전성기 시절 기량을 생생하게 증언한다. 특히 어떤 선수도 넘볼 수 없는 강점을 꼽으며 안정환의 어깨를 하늘로 솟구치게 할 예정이다.

이 날 ‘어쩌다FC'의 스페셜 코치로 등장한 김태영과 최태욱은 전설들로부터 얄궂은 질문 세례를 받는다. 그 중 최태욱은 전성기 시절의 안정환과 현재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손흥민, 이강인 선수 중 누가 가장 기량이 뛰어난 지 비
교해달라는 질문에 명쾌한 대답을 내놓는다.

2002년 월드컵을 함께 뛴 선배 안정환과 현 국가대표 코치로서 손흥민, 이강인을 모두 겪어본 최태욱은 “세 선수의 플레이가 각각 다르지만 드리블 센스는 선배가 최고”라며 한껏 치켜세운다. 이에 안정환은 숨길 수 없는 진실의 광대를 보여준다고.

이어 전설들은 안정환 감독의 훈련 스타일이 올드하지 않은지, 한층 더 발칙한 질문으로 안정환의 심기를 건드린다. 최태욱은 “예전 훈련과 최신 훈련을 믹스해서 훈련한다”라며 올드한 훈련법으로 타이어 끌기를 꼽는다. 그러자 전설들이 일동 격한 공감과 함께 폭풍 같은 하소연을 쏟아내 안정환이 한숨을 토해냈다는 후문.

또한 ‘뭉쳐야 찬다’의 찐 애청자임을 밝힌 김태영은 “‘어쩌다FC' 초반 경기를 보고 배꼽잡고 쓰러졌다”며 팩폭을 더한다. 그러면서 “현재 일취월장한 전설들의 실력은 안정환 감독의 코칭력”이라고 밝혀 안정환의 위신을 다시 한 번 세워준다.

칭찬과 팩폭으로 안정환 감독을 들었다 놨다하는 스페셜 코치 김태영, 최태욱과의 유쾌한 토크는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안정환의 전성기 시절 기량 증언부터 훈련 스타일의 소견까지 가감없는 팩폭을 투하할 스페셜 코치들의 입담 드리블은 내일(5일) 밤 9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JTBC <뭉쳐야 찬다>]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KBO리그 복귀 가능할까?' 강정호, 인천공...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조 바이든-도널드 트럼프 이어 美 대선 3위 질주[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