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아우터로 바닥 청소…CL, 이건 무슨 스타일?
이혜성, 설렁탕 두고 감성글…전현무 공감
'섹시 아이콘' 신재은, 근황 봤더니…반전
'세번째 이혼' 이아현, 가족예능 당시 발언
에스파 멤버 '카리나' 발표…혹시 유지민?
고열 딸에 민간요법 시도한 함소원 '기함'
고아성 "박정민, 남자가 어려웠던 내게…"
김종민 "연예인에 대시 받은 적? 인생 걸고…"
.
'득타율 .514' 김현수, 타격 기계의 진화는 끝이 없다 [MD인터뷰]
20-09-24 08: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이후광 기자] 타격기계의 진화는 끝이 없다. LG 간판타자 김현수가 5할이 넘는 득점권 타율로 팀의 순위 싸움을 이끌고 있다.

김현수는 지난 23일 잠실 SK전에 4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4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4타점이란 기록에서 알 수 있듯이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여지없이 클러치능력을 발휘했다.

0-1로 뒤진 1회 1사 1, 3루서 가볍게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든 김현수는 2-1로 앞선 3회 1사 2, 3루서 초구에 달아나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후 5-2로 리드한 8회 1사 3루에서 또 다시 초구를 공략해 승부의 쐐기를 박는 적시타를 쳤다.

전날 활약에 힘입어 김현수의 득점권 타율은 종전 .505에서 .514까지 치솟았다. 득점권 타율 5할 자체가 엄청난 기록인데 이를 넘어 5할대 중반으로 향하고 있다. KBO리그 역대 한 시즌 최고 득점권 타율은 전설로 불리는 백인천의 1982년 .476다. 백인천은 당시 타율 .402를 쳤던 선수이기에 김현수의 .514가 더욱 대단하게 느껴진다.

경기 후 만난 김현수는 “나도 어떻게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웃으며 “연차와 경험이 잘 쌓인 것 같다. 원래 타석에서 흥분하는 스타일인데 경험이 쌓이면서 주자가 있어도 똑같은 마음가짐을 가지려 한다. 모든 선수들이 타석에 많이 들어서다보면 이런 부분이 좋아진다. 득점권에서 잘 되는 해가 있기도 하다”고 비결을 전했다.


김현수가 말한 연차와 경험에는 포스트시즌, 국제대회 등 각종 큰 경기에서 겪은 시행착오도 포함돼 있었다. 두산 시절 가을야구에서 시련을 겪기도 했던 그는 “내가 임팩트가 커서 그렇지 나보다 못한 선수들이 더 많을 것이다. 내가 잘할 때는 다른 선수들이 훨씬 잘하고 못할 때는 다른 선수들이 덜 못한다”고 농담하며 “시즌을 많이 치르고 이런저런 대회에 많이 나가다보니 도움이 됐다. 득점권에서는 힘을 잘 빼는 쪽이 이긴다는 걸 배웠다”고 전했다.

득점권타율이 높다는 건 그만큼 자신의 앞에 주자가 쌓인다는 이야기다. 출루율 .410의 리드오프 홍창기의 공을 무시할 수 없다. 김현수는 “엄청 잘해주고 있다. (홍)창기 뿐만 아니라 내 앞에 있는 선수들이 다 잘해준다”고 흐뭇해했다.

김현수는 전날 4타점에 힘입어 멜 로하스 주니어(KT)와 함께 타점 부문 공동 1위(106개)에도 이름을 올렸다. 타점왕 욕심이 날 법도 하지만 김현수는 빡빡한 일정을 잘 소화해 팀이 높은 곳으로 향하는 게 목표다.

김현수는 “프로이기 때문에 어떤 일정도 알아서 소화해야한다고 생각한다. 힘든 건 다 똑같다. 이를 소화할 수 있는 정신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타점왕 욕심은 전혀 없다”고 미소를 보였다.

[김현수. 사진 = 잠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잠실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섹시 아이콘' 신재은, 근황 보니…반전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모델 신재은(29)이 근황과 함께 남다른 일상을 공개했다. 신재은은 27일 인스타그램에 "재니 요즘 포스팅이 뜸했죠!❤️"라며 "저 포뮬라 라이센스 땄어요! 포뮬러 대회도 나가고요🏋🏻 이름도 붙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 감독판 재촬영 돌입 “엠버 허드X자레드 레토 합류”[해외이슈]
케이트 윈슬렛 ‘아바타2’ 전격 출연, “물 속에서 7분 14초 동안 숨 참았다”[해외이슈]
‘원더우먼’ 갤 가돗 “10대 소녀 결혼 강요, 당장 중단해야”[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내 모습 많이 달라졌다…내 반쪽만 가져와"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