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분위기 잘 띄우네'…치어리더, 깨발랄 댄스
양현석, 경호원 엄호 받으며 출석, 표정이…
최정윤 "엉덩이 몰카, 신고자는…" 충격
'혼인신고+임신' 조민아, 남편 공개…듬직
"재벌가라더니…" 김현영, 사기결혼 고백
최소미, 아래·위로 열린 지퍼 '볼륨감 눈길'
"염정아, 조카 데뷔 울면서 뜯어말려" 왜
YG 前 연습생 "퇴사 이유? 3년 있어도…"
.
노지훈 "BTS와 2년 간 숙소 생활…난 제2의 비 꿈꾸며 솔로 원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
20-10-27 00: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노지훈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가 될 뻔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노지훈은 "지금의 대스타 BTS와 2년 간 숙소에서 동거를 했다"며 "실제로 한솥밥을 같이 먹었다. 옆 침대는 제이홉이었다. 2층 침대는 4개 정도였
다. 위에는 RM이었고 옆에는 슈가였다. 이후 누가 문을 두드리고 들어오는데 그 친구가 정국이었다. 당시 초등학생인가 그랬다"라고 밝혔다.

데뷔 전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을 통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와 인연을 맺었던 노지훈은 "시혁이 형이 같이 준비하자고 하셨다. 그래서 방탄소년단과 같이 숙소 생활을 하게 됐다. 그런데 제 꿈이 솔로 가수였다. 야망이 컸다. 제2의 비를 꿈꿨다. 또 공교롭게도 비를 만드신 대표님이 제2의 비를 만들어줄 테니 오라고 하셨다. 비 선배님을 정말 존경했었다. 그래서 그 회사로 옮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다시 돌아가서 방탄소년단 멤버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먹었으면 됐던 거 아니냐"라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노지훈은 "또 자리가 있지 않나. 제 자리는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그 친구들은 이미 완성돼있던 친구들이다. 엄청나게 준비했던 친구들이다. 제가 거기 있었어도 BTS가 되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엉덩이 몰카, 신고자는…" 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 피해를 호소했다. 최정윤은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격투기를 쉬게 된 이유를 밝혔다. 최정윤은 "경기복이 몸에 달라붙어 몸매가 드러나서인지 경기가 끝나면 여러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