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수진 "27세 연하 전남친, 결혼하자더라"
김영희, 윤승열 프러포즈에 "정 떨어져"…왜
유깻잎 "'우이혼' 출연 후회"…심경 토로
전현무, 이혜성과 가을 결혼? 수줍은 미소
"그리, 김구라 여친에 누나라고" 몇살 차?
트레이닝복 입은 치어리더…'힙라인 감탄'
"연예계 나쁜사람多"…이기우 과거 고백
이지아, 방송 중 무릎 꿇고·경고까지 '헉'
.
사유리 "자발적 비혼모, 비난 당연…but 낙태수술처럼 아기 낳을 권리도 '여자의 권리'" [종합]
20-11-28 10: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가 되기로 결심한 과정과 가족들의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유리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비혼모가 되기로 한 이유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제가 37세 때부터 지금까지 난자 보관을 했다. 3~4번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잘 못 모았다. 왜냐하면 수치가 안 좋으니까. 난자를 빼려고 해도 그 난자가 죽어버리는 결과가 많았다. 그러다가 41세였을 때 제가 생리가 제대로 안 왔다. 산부인과에 가서 검사했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세라고 들었다. 48세면 곧 생리가 끝나서 임신을 못하는 나이가 되는 거다. 그때 진짜 눈 앞이 깜깜해졌다. '아 진짜 나 이제 아기 못 가지는구나'. 그 이후로 3~4일 동안 다른 사람들이랑 얘기하고 싶지도 않고 마음이 아팠다. 그때 제가 생각했다. 지금 당장 누구랑 만나서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 후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니면 아이 갖는 걸 포기하느냐. 그 둘 중에 하나밖에 없죠. 근데 당장 좋은 남자를 구하기는 힘든 상황이었다. 왜냐하면 제 성격상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랑 결혼하는 게 너무 두려웠다. 그럼에도 아기를 가지고 싶다라는 마음에 일본 정자은행에 전화해서 아기를 혼자 키우는 싱글 마마를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본은
싱글도 시험관 하는 게 합법인데 한국은 부부끼리만 시험관이 가능하다. 한국에선 제가 혼자 시험관을 하는 건 불법이다. 이 사실을 아니까 일본에서 시험관을 하고 왔다"라고 설명했다.

"왜 일본에서 출산했냐"라는 궁금증엔 "저도 처음에는 한국에서 아기를 낳고 싶었다. 좋은 산부인과 선생님이 있어서. 그 선생님이 제 아이를 받아줬으면 좋겠으니까.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남편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한국에 부모님이 있는 것도 아니지 않나. 혼자 병원에 왔다 갔다 해야 하는데 배가 점점 불러지니까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더라. 저는 차도 운전을 못하니까 택시 타고 병원에 가야 하는데, 만약 새벽에 아픈 경우가 생기면 어떡하나 싶은 걱정에 겁이 났다. 그래서 가족이 있는 일본으로 간 거다"라고 답했다.

또한 사유리는 "임신 중에 가장 걱정됐던 일은?"이라는 물음에 "제가 다행히 입덧이 심하거나 몸 힘든 건 많이 없었다. 그런데도 노산이다 보니까 임신성 당뇨병 검사를 하는데 걸렸다. 저는 정말 열심히 운동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우리 할아버지가 당뇨병 때문에 돌아가셔서 너무 무섭더라. 재검을 했을 때 다행히 임신성 당뇨병이 아니어서 정말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몸 관리에 대해선 "일주일에 3~4번 필라테스를 받고 일주일에 1번은 PT 선생님이 우리 집에 오셔서 근육 운동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사유리는 "제가 임신한 거는 정말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 엄마한테는 제일 먼저 얘기했지만, 아빠한테는 임신하고 5개월 후에 말했다. 그래서 엄마랑 아빠한테 어떻게 말할까 고민했었다. 그러다가 엄마가 아빠한테 편지를 썼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엄마가 길게 썼는데, 아빠가 반응이 없대. 결국 엄마가 아빠에게 직접 물어봤는데 아빠가 '상관없어. 신경 안 써' 이렇게 말했다고 하더라. 무심한 아빠의 반응에 엄마는 '딸인데 왜 상관없다 말하냐' 화를 냈다고 한다. 그런데 아빠는 제가 노산인 게 걱정되어 '사유리만 안 죽으면 상관없다. 사유리만 죽지 않으면 신경 안 쓴다'고 말한 것이었다. 사유리가 행복하면 아무것도 신경 안 쓴다고, 제가 안 죽으면 무슨 일을 해도 된다고 하는 뜻이었다. 정말 고마웠다"라고 전했다.

특히 사유리는 "비난을 받을 수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궁금증에 "비난받는 게 당연한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저도 정말 이런 방법밖에 없었다. 사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죠. 근데 그런 선택을 못했으니까 한 건데 아기를 생각한다면 아빠가 있는 게 제일 좋죠. 그 마음은 이해한다"라고 덤덤하게 생각을 밝혔다.

이내 그는 "근데 한국에서 낙태 수술도 여자의 권리라고 화제가 되지 않았나. 저는 그런 생각이 있다. 낙태 수술이 여자의 권리라고 한다면,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이렇게 생각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깻잎 "'우이혼' 출연 후회"…심경토로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유튜버 유깻잎이 전 남편 최고기와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에 대한 심경을 솔직하게 밝혔다. 유깻잎은 2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전 남편 최고기의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샤론 스톤, ‘원초적 본능’ 아찔한 다리꼬기에 버니 샌더스 얼굴 합성[해외이슈]
74살 ‘터미네이터’ 백신 접종,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바이든 美대통령 취임식서 국가 열창 “비둘기 브로치로 평화 호소”[해외이슈]
16살 연하에게 차인 벤 애플렉, “쓰레기통에 애인 사진 버려” 뒤끝 작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