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故 박지선 떠올렸나…이윤지, 먹먹 심경
함소원, 조작 논란 '아맛' 언급 "어쩔거니"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은가은, 이대형과 대놓고 썸타네 '핑크빛'
현영, 남편과 제주 여행 '신혼처럼 달달'
'93년생 일본인♥' 이지훈, 신부 공개는?
서인영, 갑자기 눈물 "날 불쌍한 눈으로…
김숙, 주우재에게 팬티스타킹 심부름을?
홍진경, 딸 라엘과 강렬 화보…"'공부왕찐천재', 좋은 반응 있을지 전혀 몰랐다"
21-05-19 09: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패션잡지 하퍼스 바자에서 홍진경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부왕찐천재’로 연일 주가 상승 중인 홍진경이 오랜만에 본업으로 돌아와 카리스마 넘치는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이번 화보는 홍진경의 딸 라엘도 함께 하였는데, 라엘 역시 현장에서 ‘모델 가족’다운 끼와 재능을 유감 없이 선보여 스태프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화보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홍진경은 ‘공부왕찐천재’ 유튜브 채널에 대해 “처음엔 구독자 수는 기대도 안했다. 딸 라엘에게 공부를 가르치다 보니 인강보다 덜 딱딱하고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는 콘텐츠를 찾게 되더라. 라엘이 또래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 중에 이런 콘텐츠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분명 있을 거라 확신했다. 하지만 이렇게나 좋은 반응이 있을지는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공부 예능’이라는 신선한 콘텐츠를 기획하게 된 데에는 “다들 그러더라. 내가 너무 유튜브를 몰라서 오히려 나만의 색깔을 가질 수 있던 거 같다고. 그런데 다른 연예인이 공부 콘텐츠를 해도 좀 이상하긴 할 거다. 연예인이 왜 갑자기 공부를? 절실함이 없지 않나. 나는 진짜로 공부가 필요한 딸을 가르치고 키우고 있기 때문에 진정성이 잘 어필된 것 같다”고 말했다.

‘공부에도 다 때가 있다’는 옛날에 대해선 “같은 책이라고 해도 열다섯 살에 봤던 ‘데미안’과 서른 살에 본 ‘데미안’과 마흔 다섯에 보는 ‘데미안’은 다르다. 피타고라스 정의를 어렸을 때 접했다면 분명 이해하지 못했을 거다. 그런데 지금은 아주 쉽게 이해한다. 이해가 필요한 학문은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며 “동기부여만큼 좋은 원동력은 없다. 내 경우엔 딸로부터 '엄마, 나 오늘 하나 밖에 안 틀렸어!', '백점 맞았어!', '친구들한테 박수 받았어!' 이런 말을 듣고 싶었기 때문에 계속 해나갈 수 있었던 것 같다. 이런 식의 동기부여가 일을 해나가는데 있어서 굉장한 추진력을 준다”며 ‘열공’ 노하우를 밝히기도 했다.

하퍼스 바자 6월호에 실렸다.

[사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그룹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가수 KCM이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MSG워너비 멤버 KCM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저희가 마지...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트로트의 민족' TOP4가 부르는 '넘버원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스캐스팅 논란’ 레이첼 지글러, “‘백설공주’를 위해 피부를 표백하지 않는다”[해외이슈]
빌리 아일리시, 'Chink' 아시아인 비하 논란에 사과 (전문)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이혼 22년만에 전남편 다시 만난다[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아이언맨2’에서 블랙위도우 너무 성적으로 그려졌다” 비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