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미성년자 성폭행' 크리스, 구치소 모습 '초라'
'골목' 닭갈빗집 사장, 눈물로 논란 사과
'경소문' 그 女배우, 남자친구 공개했다
'결혼 8년차' 백종원 "소유진과 스킨십…"
이영지도 뒷광고 의혹? 입장 봤더니
"32시간마다 관계 요구 조지환, 여전해"
김고은, 박진주 '커피차' 멘트에 감동 "너는…"
박찬호 스승 美 지한파 투수코치 월러스 경계
차범근·박지성이 말하는 '차·박·손' 순위는? "결국 손흥민이 1위되길" ('대화의 희열3') [MD리뷰]
21-06-11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치열한 '차박손' 논쟁. 당사자인 차범근과 박지성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10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에는 한국 축구의 두 레전드 박지성과 차범근이 동반 출격했다.

이날 토크 중 인상적인 부분은 손흥민의 등장 이후 화두로 떠오른 이른바 '차박손' 논쟁이었다.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중 누가 최고냐"라는 질문.

물음에 차범근은 "나야 좋다. 40년이나 지난 이야기를 떠올려주니 얼마나 고맙냐. 이래서 후배를 잘 둬야한다"는 너스레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에 박지성은 "나도 같이 이름을 올린다는 게 영광이다"면서도 "아직은 차범근이 1위라고 생각한다. 손흥민은 선수 생활이 남아있으니까. 결국에는 손흥민이 1위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차범근은 "나는 좀 다르다. 지금 손흥민이 이뤄가고 있는 업적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 그래서 1위다. 그리고 박지성은 월드컵에서 이룬 업적이 있다. 그에 비하면 나는 업적이 없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노메달 위기' 한국, 2회 연속 金좌절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한국의 2회 연속 금메달이 무산됐다. 노메달 위기까지 몰린 가운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종합
연예
스포츠
정세운, 언제나 기타와 함께 '고막메이트 왔...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우이판, 중국 영어교과서 등장?…학부모 항의 소동[해외이슈]
맷 데이먼 “절친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열애, 너무 기뻐”[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