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광수 얘기?'…이선빈 곤란케한 김종국 직구
'클래스 다른 특급 경호'…방탄, 살벌한 귀국길
아유미, 조세호에 진지한 고백 "남자로 보여"
'몸매 자랑할만해'…루나, 근육 꽉찬 뒤태
"전지현 부부, 데이트 목격…이혼 루머 종결
[단독] 김구라, 둘째 출산…함구했던 이유는?
'선수 시절과 다른 삶'…장미란, 놀라운 근황
51세 박소현, 몸매 비결 고백하는데…'짠하네'
일본 이토투수의 과도한 로진 사용 "KBO에서는 당연히 규정위반이다"
21-08-05 14: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지난 4일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인 한국과 일본의 경기.

7회 마운드에 올라온 일본의 세 번째 투수 우완 이토 히로미는 한국의 톱타자 박해민에게 어필을 받았다. 김경문 감독도 구심에게 항의했다.

이토가 공을 던질 때 오른 손에 하얀 로진을 너무 많이 바르고 투구때에는 그 로진이 뿌옇게 날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었다.

사실 로진을 바르는 것은 문제가 없다. 하지만 KBO리그는 물론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가락을 포함해 손바닥 전체로 로진을 꽉 쥔 뒤 제대로 털지도 않은 채 투구를 하는 것은 분명 눈에 익숙치 않은 장면이다.




이에 대해 KBO의 한 심판은 분명 규정위반이라고 밝혔다. 이 심판은 “원래 로진백은 손가락 끝에 살짝 잡은 뒤 털고 던져야 한다. 예전에는 이 같은 규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원래 로진은 공을 채는 손가락 끝에 톡톡 댔다가 유니폼에 살짝 닦거나 입으로 불어서 로진을 없애고 던지는 것이 정상적이라는 것이다.

이날 이토의 투구때를 보자. 그는 거의 체조선수들이 파우더를 손에 묻히 듣이 과하게 로진을 손에 문질렀다. 그리고 털지도 않고 투구에 나서 공을 릴리스하는 순간 흰가루(로진)도 동시에 뿌려져 공 주위가 희뿌옇게 돼 타자가 혼돈을 일으킬 수 있었다.

박해민의 문제 제기가 당연해 보였는데 심판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계속된 강백호 이정후 타석에서도 로진 뿌리기는 계속됐다.



사실 이토 히로미는 일본프로야구 정규 리그에서도 로진을 뿌리는 투구가 문제가 됐었다고 한다.

이토는 이런 행위에 대해 “나는 손에 땀이 많이 난다. 로진을 많이 묻히지 않으면 공을 컨트롤 하지 못한다”며 “타자를 맞히는 것 보다는 낫지 않느냐”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일본 팬들도 한국팀의 항의에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스포니치아넥스’는 한일전이 끝난 후 “이토 히로미 등판 중에 한국 벤치에서 항의가 있었다. 로진백 사용빈도에 대한 항의가 있었던 모양이다. 그러나 그 직후, 또 다시 로진백을 사용하는 등 이토 선수의 강심장은 일본국가대표에 걸맞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로진백 사용에 대한 항의는 이해는 되지만 항의 받은 뒤에도 계속 쓰는 배짱에 통쾌한 기분마저 들었다”고 말했다.

[이토가 로진백을 만지고 있다. 투구시 흰가루가 날릴 정도이다. 이에 항의하는 김경문 감독. 사진=마이데일리 DB]
이석희 기자 goodluc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유미, 조세호에 진지한 고백 "남자로 보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아유미가 개그맨 조세호에 대한 바뀐 생각을 공개했다. 개그우먼 홍윤화, 이은형, 신기루는 2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iHQ '별에서 온 퀴즈'('이하 '별퀴즈')에 출연했다. 이날 아유미는 "내가 아기 때부터 세호 ...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UN 총회 마치고 귀국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겨드랑이 털이 왜? 마돈나 딸, 연이은 당당 노출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