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노메달 위기’ 한국, 2회 연속 金 좌절…7일 銅 결정전 [도쿄올림픽]
21-08-05 22: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한국의 2회 연속 금메달이 무산됐다. 노메달 위기까지 몰린 가운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에서 2-7 완패를 당했다. 한국은 선발투수 이의리가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2실점(2자책) 역투를 펼쳤지만, 타선이 침묵한 가운데 6회말 몰린 위기를 극복하지 못해 미국에 결승행 티켓을 넘겨줬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한국은 13년 만에 부활한 올림픽 야구에서는 신화를 이어가는 데에 실패했다. 한국은 오는 7일 낮 12시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동메달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의 출발은 순탄치 않았다. 1회초 2사 2루 찬스서 김현수가 중견수 플라이에 그쳤고, 2회초에는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초반 타선이 침묵에 빠졌던 한국은 2회말 잭 로페즈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 선취득점을 내줬다.


4회초까지 무득점에 그친 가운데 4회말 제이미 웨스트브룩에게 솔로홈런을 허용, 2점차로 뒤처진 한국은 5회초에 무득점 사슬을 끊었다. 한국은 1사 후 허경민(몸에 맞는 볼)-김혜성(안타)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3루 찬스서 박해민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추격을 알렸다.

하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한국은 동점을 넘어 역전도 만들 수 있는 찬스를 이어갔지만, 1사 1, 2루서 강백호가 4-6-3 병살타에 그쳤다. 흐름이 끊긴 한국은 6회초 이정후(유격수 플라이)-김현수(유격수 플라이)-강민호(좌익수 플라이)로 이어지는 중심타선마저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기세가 꺾인 한국은 6회말에 불펜을 총동원했지만, 위기 상황서 미국의 타선을 봉쇄하지 못했다. 원태인이 1사 1, 3루서 마크 콜로스베리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 흐름을 넘겨준 한국은 1사 만루서 투입한 조상우도 잭 로페즈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는 등 진화에 실패했다. 6회말이 종료됐을 때 점수는 1-7이었다.

승기를 넘겨준 한국은 7회초 박건우-오지환의 연속 안타를 묶어 1득점했지만, 이어진 1사 1, 2루서 박해민-강백호가 연달아 루킹삼진으로 물러나 더 이상의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8회초 무사 1루서 김현수마저 병살타로 물러나 동력을 잃은 한국은 결국 5점차 패배를 당하며 금메달결정전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선수들. 사진 = 도쿄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유엔본부 누비며 '퍼미션 투 댄스'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각...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은 내 인생의 큰 영광” 눈물의 고별사 ‘뭉클’[해외이슈]
‘샹치’ 양자경 “성룡, 여자 액션 무시하던 사람…부엌에 있어야한다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