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짧고 꽉 끼고'…치어리더, 아찔한 핫팬츠
권민아, "사기꾼아" 친언니 비난 후…'소름'
한혜진 "40세 전 결혼하면 무조건…" 섬뜩 고백
김선호, 사생활 논란 터지기 직전 인터뷰 화제
PAOK사장이 숨겨놓은 '이재영 사용법'
故 이치훈 모친 별세…"아들 찾으러" 먹먹 편지
조민아 "난치병 자가면역질환, 1년 선고…" 헉
김흥수, 문야엘 절친 앞 "뽀뽀하고 싶다" 솔직
걸그룹 마니또, 前소속사의 성폭행 협박 딛고 2인조로 새출발 해요 [송일섭의 사진공작소]
21-09-18 12: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송일섭 기자] 지난 17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걸그룹 마니또(애니, 아리)의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마니또는 '토리토리 도토리'라는 곡을 선보였는데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귀여운 가사에 깜직한 안무가 덧붙여진 곡으로 전연령을 아우르는 댄스 곡이라 소개되었다.

사실 마니또의 멤버 애니와 아리는 이 무대가 처음은 아니다. 마니또는 지난해 해체한 5인조 걸그룹 '옐로비' 출신으로 당시 소속사는 한 멤버의 문란한 사생활과 의견충돌이 해체의 이유라고 밝혔지만, 멤버들은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 등이 성희롱과 성폭행 협박을 하여 팀이 해체 됐다고 폭로 하기도 했다.


당시 멤버 아리는 입장문에서 "회사에서는 일단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 하는 행동들이 있었습니다. 회사 관계자였던 그 분은 한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잠 자리를 하려 했고, 끌고 가는걸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 뿐이었습니다. 또한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고 , 전 매니저라는 그 분은 '애기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 아빠는 너가 알아서 찾아’ 라는 말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습니다" 라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아리는 "기사가 뜨고 내용이 밝혀지면서 옐로비 멤버들이 정신적, 신체적으로 고통을 많이 받았었다. 1년 동안 법적 공방을 다투어 왔는데 지금은 모두 정리돼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라며 "다른 멤버들에게도 함께 활동하자고 제안 했지만 멤버들은 아직 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저희 둘만 따로 데뷔를 하게 되었다" 고 말했다.

롤모델이 '오마이걸'이라고 밝인 마니또는 이날 무대에서 깜찍하고 귀여운 안무와 섹시한 브레이크 댄스까지 선보이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토리토리 도토리'의 데뷔 무대 사진을 카메라에 담았다.


▲ 마니또, 귀엽게 돌아왔어요


▲ 마니또 아리-애니, 깜찍한 안무


▲ 마니또 애니, 강렬한 댄스 브레이크


▲ 마니또, 토리토리 도토리 포인트 안무에요


▲ 마니도 아리-애니, 새출발 기대해 주세요!


글/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40세 전 결혼하면 무조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결혼운을 공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iHQ, 드라맥스 '리더의 연애'에서는 사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한혜진은 "내 사주는 태양이 받쳐주고 있는 강인한 사주래. 그래서 뭘 하든 실패...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웬디, 깜찍한 네일아트 공개 '사...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꽃미남 피아니스트’ 윤디 리, 성매매로 공안에 붙잡혀…“중국 충격”[해외이슈]
채닝 테이텀♥조 크라비츠 뉴욕서 공개 열애, “새로운 커플 탄생” 축하[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모든 프로젝트 취소 “슬픔을 가눌 수 없는 충격”[해외이슈]
아델 “보물 1호는 셀린 디온이 씹던 껌, 액자에 보관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