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선호, '갯차' 유일한 인터뷰 공개 "무해한 男…"
신민아, 민낯에 안경 써도 '여전히 러블리'
김태균, 집 안에 엘리베이터까지…규모 대박
'역시 김연경 클래스' 전세계 배구선수 최초로…
서동주,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깜짝이야'"
이연희 미모 비결은 "아낌없는 투자" 얼마나?
'나혼산' PD "여러 논란은 100% 제작진 잘못"
황당한 이름 'LEE DA'…이게 뭡니까?
‘골든슈’ 수상 레반도프스키 “레반‘골드’스키로 불러줘”
21-09-22 01: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올해 유러피안 골든슈 수상자로 선정됐다.

골든슈는 매시즌 유럽 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레반도프스키는 2020-21 시즌 29경기에 출전해 41득점을 기록했다. 리오넬 메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같은 슈퍼스타들을 능가하는 성적이다.

그는 1970년대 전설적인 선수 게르트 뮐러의 분데스리가 단일 시즌 최다 득점 기록(40골)도 깼다. 49년간 깨지지 않았던 기록이다.

올시즌엔 벌써 다섯 경기에서 일곱 골을 넣었다. 뮐러에 이어 분데스리가 역대 두 번째 골든슈 수상자이기도 하다.

레반도프스키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상식 참석 사진을 올리며 “이제 나를 로베르트 레반‘골드’스키로 불러달라”고 익살스러운 소감을 남겼다.

아내 안나와 함께 찍은 사진도 올렸다. 두 사람은 회색 정장을 갖춰 입고 근사한 모습을 자랑했다.

그는 수상 직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한 소감에서 “큰 영예를 안게 돼 기쁘다”면서 “가족과 동료들, 코치진과 구단에 감사하다. 그들의 지원이 없었으면 수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서로를 소중하게 여기고 지지하며, 늘 공정하려 애쓰며 서로의 롤모델이 되어 주려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그게 내가 이 상을 매일 나와 함께하는 이들에게 돌리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영국 스포츠 전문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레반도프스키는 “다른 리그에서 내 자신을 증명할 필요도 없다”는 소감도 남겼다.

[사진 = 바이에른 뮌헨, 레반도프스키 인스타그램]
런던 유주 정 통신원 yuzuju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태균, 집에 엘리베이터까지…규모 대박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김태균이 야구선수 은퇴 후 슈퍼맨으로 변신해, 린린자매와 함께하는 일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04회는 '육아 홈런을 향하여'라는 부제로 꾸며진 가운데 전 야구선수이자 현 KB...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웬디, 깜찍한 네일아트 공개 '사...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델 “보물 1호는 셀린 디온이 씹던 껌, 액자에 보관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헤일리 볼드윈, “삼촌 알렉 볼드윈 총기사고 마음 아파”[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조커’ 변신? “섬뜩한 연기 하고 싶어”[해외이슈]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인 아내와 얼굴 맞대고 잡지표지 장식[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