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강이슬 효과? KB가 개막전서 진짜 달라진 게 있다
21-10-24 15: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우승후보 1순위' KB가 김완수 감독 체제를 맞이해 몇 가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개막전 승리만큼 의미 있었다.

청주 KB 스타즈는 24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68-59로 이겼다. 7개월 전 챔피언결정전 2승3패 패퇴를 설욕하면서, 우승후보 1순위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KB는 안덕수 전 감독이 물러나고 김완수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FA 최대어 강이슬도 영입했다. 대다수 관계자가 올 시즌 KB의 3년만의 통합우승을 예상할 정도로 국가대표 빅맨 박지수와 강이슬의 결합 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 강이슬은 KB 데뷔전서 강렬한 모습을 보여줬다. 신인드래프트 1순위 이해란과의 매치업에선 프로의 참 맛을 느끼게 했다. 스트레치 빅맨인 이해란은 외곽수비가 다소 어설펐다. 스크린에 대처하지 못하거나 강이슬의 순간적인 공간 창출을 제어하지 못했다.

사실 KB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을 외곽으로 끄집어내면서 박지수에게 의도적으로 외곽수비 부담을 줬다. 여기에 이적생 강유림, 이주연 등이 끊임없이 컷인하며 손쉽게 득점했다. 공수전환도 빨랐다. 이 흐름을 1쿼터 막판 강이슬이 어느 정도 바꿔놨다.

이것보다 더 눈에 띈 건 김완수 감독의 적극적인 멤버 교체와 달라진 수비활동량이다. KB는 안 전 감독 시절 고질적으로 공수활동량이 떨어지는 약점이 있었다. 스위치디펜스는 나쁘지 않았으나 스크린에 걸려도 그대로 따라가는 수비에 약점이 있었다. 지역방어 역시 적은 활동량으로 효율을 내지 못했다.

일단 김 감독은 패싱센스가 팀에서 가장 좋은 허예은을 적극 활용했고, 2쿼터까지는 이윤미와 최희진 등을 끊임없이 교체하며 경기 내내 지난 시즌보다 높은 수준의 '텐션'을 유지하려고 했다. WNBA 시즌을 치르느라 경기체력이 부족한 박지수의 출전시간도 철저히 관리했다. 여기에 앞선에서의 강한 압박, 엔드라인 근처에서의 트랩 등은 과거 KB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다. 수비가 되니 공격까지 깔끔했다. 허예은-심성영 투 가드를 활용하면서 공격에서 볼 없는 선수들의 활동량도 늘어났다. 박지수에 대한 삼성생명의 더블팀에 빠른 패스게임으로 대처하는 장면도 좋았다.

단, 3쿼터에 삼성생명의 날카로운 트랜지션이 살아나며 다시 추격을 허용했다. 이때 KB는 하프라인에서부터 강하게 압박한 뒤 지역방어를 시도하며 흐름을 끊었다. 엔드라인에선 트랩을 또 시도하는 등 확실히 달라진 모습. 강이슬은 신장이 큰 윤예빈의 마크에 살짝 고전했다.

삼성생명의 트랜지션은 상당히 날카로웠다. 윤예빈과 배혜윤의 연속 득점으로 5점차로 추격. KB도 존 프레스와 트랩을 가미한 지역방어가 성공하자 김민정이 속공으로 마무리하는 장면이 있었다. 달라진 김완수표 KB를 상징하는 장면이었다.

5점차 내외의 승부가 이어졌다. 두 팀 모두 팀파울에 걸렸다. KB의 지역방어는 활동량이 확실히 늘어났다. 삼성생명도 강한 스위치로 대응했다. 때문에 KB의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지만, 박지수가 골밑 득점을 놓치지 않으면서 스코어를 관리했다. 41.7초전 박지수의 자유투가 쐐기득점이었다. 물론 허점도 있었고, 경기 내내 흐름을 지배하지 못했으나 KB의 내실은 예년보다 좋아질 조짐을 보였다. 삼성생명도 패했지만, 강한 트랜지션으로 인상 깊은 모습을 남겼다.

[박지수와 강이슬. 사진 = WKBL 제공]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