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좀 젖었어요'…몬엑 기현, 빗물 털며 인사
[단독] IBK 사령탑, 박기주 한봄고 감독 내정
김주령, 소주 먹고 찍어 대박난 '오겜' 신은?
강지영, 김윤지 덕에 데뷔한 사연…뭉클 고백
'비키니가 너무 작아'…제시, 거대 볼륨 눈길
"살다 보면…" 김구라, 아내와 나이 차 언급
'쇼윈도' 전소민, 불륜녀 파격 변신 어땠나
장윤주 청룡 블랙 드레스, 알고 보니…헉!
김선호 "'무해한 남자'? 어떤 식으로든 프레임 씌워지는 배우…" '갯차' 유일한 인터뷰 공개됐다
21-10-25 14: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선호의 '갯마을 차차차' 관련 인터뷰가 공개됐다.

남성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김선호의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는 김선호의 불미스러운 사생활 논란 이전 진행된 일정으로,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관련 유일한 인터뷰로 남아 더욱 주목을 끌고 있다.

매거진 측은 "김선호가 '갯마을 차차차' 마지막 촬영을 마친 다음 날, 서울에서 만났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인터뷰에서 김선호는 홍두식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무해한 남자'라는 반응을 얻은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무해한 남자라는 표현이 칭찬이지만 배우에겐 프레임이 되지 않을까 걱정되진 않나"라는 질문에 "맞다. 배우라면 누구나 이런 고민을 하지 않나. 어떤 식으로든 배우에겐 프레임이 씌워진다. 다른 연기에 도전하면서 프레임을 걷어내고, 새로운 프레임을 덧씌우는 거다. 프레임이 싫거나 부정적으로 생각하진 않는다. 지금 내가 맡은 역할을 좋게 봐주신다면 감사하고, 다음에 다른 역할에 도저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스타트업'의 한지평에 이어 선한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기분 좋은 적은 있지만 부담되거나 거만해진 적은 없다. 극 중에서 내 몫을 못할까 봐 걱정했다. 제가 해내야 할 걸 못 하는 게 부담이었다. 대학로에서 연기하면서 평가를 받고 상처도 받았다. 많은 시간 동안 고민도 했다. 고민해 보니 평가를 어떻게 받아들이냐의 차이였고, 멘탈 싸움이었다. 그 세월이 벌써 10년이 넘었다. 이제는 평가 자체가 고맙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선호는 요즘 근황에 대해 "감사하게도 바쁘게 생활하고 있다. 어제 막 '갯마을 차차차' 촬영이 끝났다. 드라마 때문에 바빴는데 이제 또 바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김선호는 전 연인과의 사생활 논란으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KBS 2TV '1박 2일'부터 출연 예정이었던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데이즈' 등에서 하차했다.

[사진 = tvN]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주령,술먹고 찍어 대박난 '오겜'신은?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김주령이 '오징어 게임' 첫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서 한미녀 역을 맡아 열연한 김주령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주령...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이혼 후 13살 연하남에 푹 빠져 살아”, 킴 카다시안 “피트는 최고의 해독제”[해외이슈]
‘닥터 스트레인지’, 남자들에게 직격탄 “해로운 남성성 고쳐야”[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