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현, 부풀어 오른 빵빵 볼륨 '상당한데?'
휘날리는 치어리더 초미니 '아찔해서 못 보겠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지석진, 탁재훈 돌직구에 "표현 XX 같다" 짜증
솔직한 문세윤 "'1박' 멤버에 대형★ 없어서…"
공무원이 115억 횡령해 가상화폐에 투자 '충격'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김사니 대행 사진은 '당당하게' 감독 자리로...조송화 사진은 완전히 사라졌다 [유진형의 현장 1mm]
21-11-29 00: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화성 유진형 기자] "신임 감독님 오시면 아무래도 코치 자리로 내려오지 않을까. 앞으로 거취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코치로 있지 않을까 싶다" 김사니 감독대행은 향후 거취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IBK 기업은행의 홈구장 화성종합체육관에 조송화의 흔적은 완전히 사라졌다. 하지만 김사니 감독대행 사진은 'One TEAM One SPIRIT IBK'라는 팀 캐치프레이즈 옆에 '코치 김사니'로 감독 자리에 당당히 걸려있다.

팬들은 이 사진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할까?

IBK 기업은행은 주장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의 선수단 이탈과 감독에 대한 항명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그것도 한 번도 아닌 두 번째 무단이탈이었지만 IBK 기업은행의 대처는 황당할 뿐이었다.

지난 21일 선수단 관리 및 성적 부진의 책임으로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은 동시 경질되었지만, 김사니 코치는 감독대행으로 팀에 복귀했다. 누가 봐도 비상식적인 징계와 감독대행 선임이었다.

IBK 기업은행은 왜 김사니 코치에게만 관대할까? 런던올림픽 4강의 주역이었고 IBK 기업은행에서 우승과 MVP를 차지했었고 국내 여자배구 사상 첫 번째 영구결번 선수여서 그런 것일까? 물론 구단에서는 영구결번까지 지정한 선수 출신 지도자를 보내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 항명 사건은 코치와 주장이 동시에 무단이탈한 감독에 대한 쿠데타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런 지도자가 경질된 감독 자리로 돌아왔고 경기를 치를 때마다 논란만 키우고 있다.

논란의 당사자인 조송화도 팀은 이탈한 뒤 오랜 시간 침묵하며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IBK 기업은행은 임의 해지를 놓고 조송화와 이야기를 이어갔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한국배구연맹(KOVO)에 상벌위 요청을 했다. KOVO는 징계 적용이 가능한지 검토할 계획이다.

IBK 기업은행은 정작 논란과 관련한 명확한 입장과 대처는 없이 두리뭉실 쇄신안만 발표하자 여론은 더 악화되고 있다. 일부 팬들은 경기장 밖에서 다시 한번 트럭 시위를 펼치며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트럭시위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신뢰잃은 배구단, 항명 태업 사태 규명하라', '구단 파벌 싸움의 중심. 감독대행 즉각퇴출'



[IBK 기업은행 홈구장에서 완전히 사라진 조송화의 사진, 반면 김사니 감독대행 사진은 감독 자리로 옮겨졌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