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현, 부풀어 오른 빵빵 볼륨 '상당한데?'
휘날리는 치어리더 초미니 '아찔해서 못 보겠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지석진, 탁재훈 돌직구에 "표현 XX 같다" 짜증
솔직한 문세윤 "'1박' 멤버에 대형★ 없어서…"
공무원이 115억 횡령해 가상화폐에 투자 '충격'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베리오스·가우스먼 원투펀치" 류현진, 이제 토론토 3선발 '아 옛날이여'
21-11-29 1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아 옛날이여.'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의 3선발로 밀려난 분위기다. 토론토는 2021-2022 오프시즌에 선발진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일단 내년까지 계약된 호세 베리오스와 7년 1억3100만달러에 연장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29일(이하 한국시각)에 FA 케빈 가우스먼을 5년 1억1000만달러에 붙잡았다. 이제 두 사람은 2년 전 4년 8000만달러 계약에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보다 몸값이 더 높다. 올 시즌 실적만 봐도 베리오스와 가우스먼이 류현진보다 낫다. 또한, 류현진은 만 34세의 베테랑이다. 에이징 커브가 와도 이상한 시점은 아니다.

류현진은 올 시즌 31경기서 14승10패 평균자책점 4.37을 기록했다. 그러나 12경기서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한 2020시즌에 비해 임팩트가 떨어졌다. 후반기에 기복이 너무 심했다. 타선의 도움을 받아 많은 승수를 챙겼지만 일관성은 떨어졌다.



캐나다 언론들은 이날 가우스먼과의 계약 소식을 전하면서 베리오스와 가우스먼을 원투펀치, 류현진을 3선발로 바라보는 분위기다. 스포츠넷은 "베리오스와 가우스먼이 최전방 1~2선발을 맡고, 류현진, 알렉 마노아, 로스 스트리플링, 네이트 피어슨이 뒤를 채운다"라고 했다.

토론토 선도 "가우스먼이 합류하면서 토론토는 베리오스, 류현진, 마노아가 견고한 자리를 굳혔다. 화려한 선발로테이션을 가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다. 토론토스타도 "현재 토론토 로테이션은 베리오스, 가우스먼, 류현진, 마노아, 스트리플링"이라고 했다. 류현진을 세 번째로 언급했다.

베리오스의 연장계약에 가우스먼을 붙잡으면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 위너 로비 레이를 붙잡을 가능성은 그만큼 낮아졌다. 그러나 토론토가 레이마저 붙잡을 경우 류현진은 4선발까지 밀려날 수 있다. 이래저래 류현진의 2022년 위상이 예전 같지 않을 분위기다. 결국 류현진은 남은 2년간 실력으로 경쟁력을 입증하는 수밖에 없다. 올 시즌 막판 부진의 임팩트가 크긴 크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