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이정후 홈런왕이 빠를까 최정 타격왕이 빠를까, 당신의 선택은
21-11-29 18: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논현 김진성 기자] "저보다는 최정 선배님이 5% 정도 가능성이 높다."

29일 임페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시상식. 타율 0.360으로 타격왕을 차지한 키움 이정후와 35홈런으로 홈런왕을 차지한 SSG 최정의 유쾌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정후는 "내년에도 타격왕을 하고 싶다"라면서도 "홈런왕도 하고 싶다"라고 했다.

사회자로 나선 정우영 SBS스포츠캐스터가 또 다른 '목표'를 묻자 나온 답변이었다. 그러자 최정은 홈런왕을 받고 "내년에는 타격왕을 하고 싶다"라고 했다. 서로가 서로의 타이틀홀더 2연패를 저지하겠다는 뜻.

물론 농담이었다. 최정은 시상식이 끝난 뒤 타격왕 얘기가 나오자 웃으며 "못해요"라고 했다. 기자가 웃으며 "왜 못하나. 애버리지가 높은 편이지 않나"라고 했다. 실제 최정의 통산 타율은 0.288로 수준급이다.

그러나 최정은 "타율도 다시 높아지면 좋겠는데, 근래 낮았다"라고 했다. 실제 최정은 2017년에 0.316을 기록한 뒤 2018년부터 올 시즌까지 0.244, 0.292, 0.270, 0.278로 단 한 번도 3할을 치지 못했다. 오히려 "정후의 홈런왕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했다.



이정후도 손사래를 쳤다. 홈런왕 발언에 "농담이었죠"라고 했다. 앞선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딱딱한 발언만 하는 바람에 지나치게 분위기가 경직됐고, 이정후가 분위기를 살려보려다 강수를 뒀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방송용 코멘트'였다는 의미.

그러면서 "나보다는 최정 선배님이 타격왕이 될 가능성이 5% 정도 가능성이 높다"라고 했다. 사실 이정후는 타격 스타일 자체가 홈런과 거리가 멀다. 5시즌 통산 홈런이 36개 뿐이다. 2020시즌에 15홈런을 쳤으나 올 시즌에는 다시 7홈런에 그쳤다.

이정후는 "고척에서 홈런을 많이 치는 게 쉽지 않다. 펜스도 높다. 좌우중간으로 2루타, 3루타를 많이 치려고 하다 보면 홈런도 나올 수 있다. 나는 내 스타일대로 하면 된다. 안타를 치다 홈런이 나오면 된다"라고 했다.



한번쯤 상상해보자. 이정후의 홈런왕과 최정의 타격왕. 타격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들이니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단정할 필요도 없다.

[이정후와 최정. 사진 = 논현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논현=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자식 같은 남편 업어키울 팔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골프 여제 박세리의 금전운, 연애운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멤버들은 2022 신년운세를 보기로 했다. 이에 역술가는 박세리에게 "재운을 조금 과하게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돈은 ...
종합
연예
스포츠
리정, 컬투쇼 출격 '여유로운 손인사' [MD동...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과 약혼파티, 너무 좋아” 크리스틴 스튜어트 행복한 열광[해외이슈]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존윅4’ 보이콧[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