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설에 시댁 못 가게 된 백지영, 속마음 들통
"김종국, 잔소리 심해…박지성에 축구 가르치기도"
조혜련, 자녀 두고 중국 떠났던 진짜 이유
박솔미, 사주 보니 "자식 중 슈퍼★ 나올 것"
"10억 다 갚고…" 빚투 당한 차예련, 애잔 고백
'광고주 대만족'…아이유, 청량함 온몸으로 표현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건…" 헉
'짧고 달라붙고'…치어리더, 민망한 뒤태 자국
이종혁 "팬클럽 정모서 처음 본 ♥아내, '내 여자 해야겠다'고 생각" ('해방타운')
21-12-03 15: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이종혁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떠올린다.

3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이종혁이 20대를 보냈던 추억의 대학로를 다시 방문한다.

이종혁은 무려 65년간 대학로를 지킨 추억의 다방에서 특별한 해방 데이를 시작했다. 그리고 이종혁과 절친한 선배이자 연기파 배우인 안내상과 우현이 등장해 더욱 시선을 끌었다. 배우들의 등용문인 대학로에 모인 세 사람은 송강호, 황정민 등 유명 배우들의 젊은 시절 사진을 보며 추억을 소환했다.

연극 ‘라이어’를 통해 인연을 맺게 된 세 사람은 극단에서 활동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 토크를 시작했다. 특히 ‘라이어’의 제작자였던 우현이 이종혁을 뽑게 된 남다른 오디션 일화가 공개됐다. 또한 안내상은 “운과 비주얼이 다 한 배우다”며 뜻밖의 일침을 가해 이종혁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이종혁 오디션의 전말은 무엇일까.

이어 세 사람은 함께 공연했던 소극장에 방문했다. 이들은 20여 년 만에 즉석에서 연극 ‘라이어’의 한 장면을 재현했다. 무대에 오른 이종혁은 당시 연극 대사를 그대로 기억해 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늘 장난스럽던 이종혁이 순식간에 연기에 몰입하는 모습을 본 스튜디오 입주민들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자칭 ‘대학로 프린스’ 이종혁은 “2001년도에 조승우보다 먼저 팬클럽이 생겼었다“는 깜짝 고백을 전했다. 또한 당시 팬클럽 정모에서 아내를 처음 본 후 ”‘내 여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아내와의 첫 만남을 털어놨다. 이어 팬 카페 회원들이 대거 탈덕(?)한 일화까지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세 사람은 단골 치킨 집을 찾았다. 과거 자주 먹던 메뉴를 시키며 또 한번 추억에 젖어든 와중에, 이종혁은 최근 연극영화과 입시를 치른 큰 아들 탁수를 언급했다. 이에 우현은 ”내 아들은 안내상이 가르쳤는데 다 떨어졌다“는 폭탄 발언으로 안내상을 크게 당황시켰다는 후문.

3일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 = JTBC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혜련, 다 버리고 中 떠났던 진짜 이유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개그우먼 조혜련 딸이 부모의 이혼으로 인한 상처를 토로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선 조혜련과 23세 딸 김윤아 모녀의 고민이 다뤄졌다. 이날 김윤...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도영·스테이씨 시은 '가온차트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앤트맨’ 여배우 “백신 강요하지마” VS 샹치 “코로나로 조부모 사망, 백신 맞아야”[해외이슈](종합)
“18살에 결혼, 첫날밤에 남편이 날 호텔에 버리고 떠나” 여가수의 한탄[해외이슈](종합)
“‘스파이더맨’ 복귀 한다는거야 안한다는거야?” 톰 홀랜드 애매모호한 답변[해외이슈]
“동성연인과 결혼식 예정대로 진행” 크리스틴 스튜어트, 품절녀 임박[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