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14세 첫째→둘째는 화장실서 출산…'고딩엄빠2' 강효민, 세 번째 남편과는 거친 몸싸움 [MD이슈]
22-08-17 05: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14세에 엄마가 된 강효민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에선 중학생 때 임신하게 된 강효민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강효민은 중학생 때 임신해 첫 아이를 낳았다. 어린 나이에 육아의 짐이 무거웠던 그녀는 나이가 조금 많은 이혼남을 만났다. 하지만 두 번째 남자친구는 스토커에 가까운 집착을 보였다. 이후 그는 두 번째 남자친구와도 이별을 했다. 하지만 그 남자의 아이가 생긴 것.


하지만 강효민은 자신이 임신한 사실을 몰랐다. 결국 막달이 되어 화장실에서 둘째를 출산하게 됐다. 강효민은 "화장실을 갔는데 그 배가 아닌줄 알고 119를 불렀다. 출산한 저를 보고 놀라서 어떻게 임신한 걸 몰랐냐고 했다"라며 "초기에는 3개월간 생리까지했다. 당시 외할머니도 편찮으시고 친구 관계도 안 좋아서 생리불순이 온 줄 알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강효민의 엄마 신인순은 "저도 20살에 임신을 해서 아이를 낳았다. 저와 같은 처지라 이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신인순 또한 강효민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당시 아이를 가졌고, 강효민의 첫 아이는 같은 나이의 삼촌이 생겼다.

이후 강효민은 세 번째 남자를 만나 혼인신고를 했다. 그는 현재 24세에 10살과 5살 아들, 세 번째 남자 사이에서 생긴 26개월과 9개월 딸이 있는 4남매의 엄마였다. '고딩엄빠' 출연 사상 최다 인원 가족이 화면에 등장해 한층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효민은 혼인신고를 하고 세 번째 남편과 네 아이를 키우며 살고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사소한 말다툼으로 시작해 결국 몸싸움까지 할 정도로 격하게 부부싸움을 했고, 이를 10살 첫 아이가 고스란히 지켜봐 모두를 마음 아프게 했다.

[사진 = MBN 방송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홀란드 "5년만 기다려!"→"시어러 몇 골?"→EPL최다골
“나는 보통 경기가 끝난 후 누군가가 나에게 말해주기 전까지 내가 기록을 깼는지조차 알지 못한다. 시어러의 기록은? 260골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강타하고 있는 ‘외계인’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가 도발적인 목표를 내걸었다...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애엄마 지지 하디드와 “파리 데이트”…호텔서 포착[해외이슈]
27살 두아 리파, ♥38살 코미디언과 열애중 “한밤중 키스” 목격[해외이슈]
“몸무게 비판에 상처 받았다”, 45kg 감량 41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