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엉뚱한 사람에겐…” ML 역사 쓴 28억원짜리 야구공, 토론토 투수 '양심선언'
22-09-30 04: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엉뚱한 사람에게 주고 싶지 않았다.”

지난 29일(이하 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최고의 화제는 역시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의 시즌 61호 홈런이었다. 저지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정경기서 3-3 동점이던 7회초 무사 1루서 팀 메이자의 8구 싱커를 공략, 좌월 투런포를 터트렸다.

1961년 로저 메리스가 보유한 뉴욕 양키스,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홈런 타이기록을 이뤘다. 스페인 마르카는 이 홈런공의 가치가 약 200만달러(약 28억원)라고 추정했다. 저지가 홈런을 추가할수록 홈런공의 가치는 더 올라간다. 현 시점에선 61호포의 가치가 그 어느 홈런공보다 높다.

보통 이 정도 가치를 지닌 홈런공을 소속팀이 정상적으로 회수하는 건 쉽지 않다. 경매 문화가 발달한 미국에선 말할 것도 없다. 그러나 저지는 운 좋게 자신의 61호포 공을 힘을 들이지 않고 회수했다.

우선 홈런공이 관중석이 아닌 좌측 외야 토론토 불펜에 떨어졌다. 공을 최초로 잡은 사람은 토론토 맷 부시먼 불펜코치였다. 이후 양키스 투수 잭 브리튼이 공을 회수하기 위해 토론토 불펜으로 찾아가자 토론토 마무리투수 조던 로마노가 브리튼에게 그냥 건넸다는 게 MLB.com 보도다.



로마노는 MLB.com에 “누구나 그랬을 것이다. 엉뚱한 사람에게 주고 싶지 않았다. 나는 그 공이 올바른 손으로 들어갔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공을 잡았을 때 15명이 뒤에 있었고, 그들은 공을 원했다. 그래서 브리튼이 왔을 때 공을 줬다”라고 했다.

사실 토론토로선 치명적 피홈런이었다. 토론토로선 공을 잡았다고 해도 순순히 돌려주지 않고 관중석으로 다시 던질 수도 있었다. 그러나 로마노는 공을 저지에게 돌려준 것을 두고 “분명히 옳은 일이었다. 사실 타구가 불펜으로 올 것 같았다”라고 했다.

저지도 토론토 구단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것은 분명히 큰 의미가 있다. 고마운 마음이다”라고 했다. MLB.com에 따르면 저지는 로마노에게 61호 홈런공을 받은 뒤 자신의 어머니에게 선물했다.

[로마노(위), 저지와 어머니의 포옹(아래). 사진 = AFPBBNEWS, 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쳐]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선영 "가슴이 너무 커서 어깨 안 좋아졌다" 매콤 고백(
배우 김선영이 몸 관리를 열심히 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배우 김선영, 이윤지는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선영은 "몸 관리를 엄청 열심히 하신다고?"라는 김숙의 물음...
해외이슈
82살 알 파치노×79살 로버트 드 니로, “‘대부2’ 콤비의 늦둥이 사랑”[해외이슈](종합)
‘82살 늦둥이 아빠’ 알 파치노, 29살에 임신한 여친은 누구인가 “부잣집 딸”[해외이슈](종합)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절박한 심정 담아 노래 부르는게 힘들어”[해외이슈]
디카프리오, 이탈리아 호화 결혼식서 금발미녀와 시간 보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