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6300억원 거절한 이유 있네…천재타자 부활조짐, 10G 타율 0.351
22-09-30 14: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6300억원을 거절하고 이적한 천재타자가 9월 말부터 확실히 감을 잡는다.

후안 소토(샌디에이고 파드레스)가 서서히 본색을 드러낸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15년 4억4000만달러(약 6300억원)를 거절한 뒤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었다.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읽혔다.

그러나 이적 후 8월 한달간 82타수 21안타 타율 0.256 3홈런 6타점 18득점에 그쳤다. 9월 중순까지 극심한 슬럼프가 이어졌다. 9월 첫 12경기 중 10경기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배트와 공이 따로 노는 듯한, 완전히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는 타자로 전락했다.

그런데 1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서 모처럼 2안타를 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이튿날 다시 무안타에 그쳤으나 19일 애리조나전부터 30일 LA 다저스전까지 10경기서 37타수 13안타 타율 0.351이다. 2홈런 5타점 8득점.

타구의 질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홈 경기서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 무사 1루서 다저스 선발투수 그라테롤의 100마일 싱커를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로 연결했다.

샌디에이고는 2-5로 졌다. 그러나 소토의 타격감이 점점 올라오는 건 고무적이다. 소토는 2024시즌까지 샌디에이고와 계약된 상황. 샌디에이고는 앞으로 소토의 행보를 보며 장기계약을 시도할 것인지 FA를 앞두고 트레이드 할 것인지 결정하면 된다.

김하성은 6번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8.

[소토.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영웅, 피로 누적에 구내염+컵라면 한끼…"74kg→콘서트
가수 임영웅이 콘서트 기간에는 몸무게가 줄어든다고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마이 리틀 히어로' 2화에서는 임영웅의 미국 LA 콘서트 '아임 히어로 인 로스앤젤레스'(IM HERO - in Los Angeles)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임영웅은 ...
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내 콘서트는 성소수자에게 안전한 공간, 모든 차별 반대한다”[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자와 바람 피웠지만” 나탈리 포트만, 아이들 봐서 참는다[해외이슈]
‘패션 브랜드 론칭’ 안젤리나 졸리 “재단사 채용합니다, 지원하세요”[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