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배지환 돌풍은 계속된다…내야안타에 2루타까지, ML 순조로운 적응
22-10-01 12: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배지환(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돌풍은 계속된다.

배지환은 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9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타점했다. 시즌 타율 0.286.

배지환은 9월 말 극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입했다. 피츠버그는 시즌 중반 이후 유망주들에게 고루 기회를 주며 일찌감치 미래를 내다보기 시작했다. 배지환은 이날 좌익수로 나서면서 멀티플레이어의 가능성을 테스트 받았다.

지난달 28일 신시내티 레즈전에 이어 데뷔 후 두 번째로 2안타를 쳤다. 0-0이던 2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잭 플레허티를 상대로 1B2S서 94마일 포심에 방망이를 내밀어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기어코 4회에 일을 냈다. 0-0이던 2사 3루서 플래허티의 초구 93마일 포심에 2루 방면으로 절묘하게 내야안타를 날리며 3루 주자 벤 가멜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빠른 발을 과시하며 시즌 3타점째. 1-2로 뒤진 7회초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우완 안드레 팔란테의 초구 98마일 포심을 공략해 좌측 2루타를 날렸다. 세 번째 2루타.

배지환의 마지막 타석은 역시 1-2로 뒤진 9회초였다. 선두타자로 등장해 라이언 헬슬리에게 1B2S서 커브에 방망이를 내밀었으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피츠버그의 1-2 패배.

[배지환.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영웅, 피로 누적에 구내염+컵라면 한끼…"74kg→콘서트
가수 임영웅이 콘서트 기간에는 몸무게가 줄어든다고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마이 리틀 히어로' 2화에서는 임영웅의 미국 LA 콘서트 '아임 히어로 인 로스앤젤레스'(IM HERO - in Los Angeles)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임영웅은 ...
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내 콘서트는 성소수자에게 안전한 공간, 모든 차별 반대한다”[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자와 바람 피웠지만” 나탈리 포트만, 아이들 봐서 참는다[해외이슈]
‘패션 브랜드 론칭’ 안젤리나 졸리 “재단사 채용합니다, 지원하세요”[해외이슈]
‘성전환’ 엘리엇 페이지, “유명 男배우가 나와 성관계하겠다고 협박”[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