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하성 9월은 숨고르기…타율 0.207로 마감, 결실의 10월 시작됐다
22-10-01 14: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은 9월을 다소 아쉽게 마무리했다. 이젠 결실의 10월이다.

김하성은 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인터리그 홈 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도루를 기록했다. 시즌 504타수 125안타 타율 0.248.

김하성은 7월 타율 0.314 2홈런 10타점 10득점, 8월 0.294 1홈런 14타점 9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공수겸장 유격수로 거듭났으며, 수비의 경우 내셔널리그 유격수 골드글러브 후보로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김하성의 기세는 9월에 다소 수그러들었다. 9월 25경기서 92타수 19안타 타율 0.207에 그쳤다. 투수들의 수준은 말할 것도 없고, 이동거리가 많고, 일정이 빡빡한 메이저리그 특성상 고타율을 장기간 유지하는 건 상당히 어렵다. 게다가 김하성은 수비에서 활동량이 많은 유격수다.

7~8월이 대단했던 것이고, 9월에는 숨을 골랐다고 봐야 한다. 이날 2회 1사 1루서 유격수 뜬공, 4회 2사 1,2루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1-3으로 뒤진 7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등장, 화이트삭스 구원투수 켄달 그레이브맨의 96마일 싱커를 공략해 중전안타로 연결했다. 오스틴 놀라 타석에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시즌 11번째 도루.

역시 1-3으로 뒤진 9회말에는 리암 헨드릭슨을 상대로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풀카운트서 9구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결국 샌디에이고의 1-3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하성은 9월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10월 결실의 계절을 맞이한다.

[김하성.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영웅, 피로 누적에 구내염+컵라면 한끼…"74kg→콘서트
가수 임영웅이 콘서트 기간에는 몸무게가 줄어든다고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마이 리틀 히어로' 2화에서는 임영웅의 미국 LA 콘서트 '아임 히어로 인 로스앤젤레스'(IM HERO - in Los Angeles)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임영웅은 ...
해외이슈
“피트-졸리 서로 헐뜯기 바빠”, 포도밭 매각 둘러싸고 진흙탕 싸움[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내 콘서트는 성소수자에게 안전한 공간, 모든 차별 반대한다”[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자와 바람 피웠지만” 나탈리 포트만, 아이들 봐서 참는다[해외이슈]
‘패션 브랜드 론칭’ 안젤리나 졸리 “재단사 채용합니다, 지원하세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