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탁현민 “실수 인정 않으면 실패돼…尹 실패는 개인의 실패로 끝나지 않아”
22-10-02 19: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YTN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2일 “실수를 인정하지 않으면 실패가 된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실패는 개인의 실패로 끝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탁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사소한 실수’를 인정해 논란을 끝낼 수 있는데도 그렇게 하지 않아 일을 점점 크게 만드는 게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윤 대통령 순방의 결과이자, 여파가 계속되는 ‘비속어 발언’ 논란의 근본 원인이라고도 짚었다.

이처럼 말하기 앞서 탁 전 비서관은 ‘국군의 날’ 기념 영상에 중국의 인민해방군 장갑차가 등장하는 등 전날 행사를 둘러싼 여러 논란을 끄집어냈다.

탁 전 비서관은 우선 “우리 군의 모습을 보여주는 영상에 중국의 보병전투차가 등장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조금만 신경 썼으면 됐을 ‘부대열중쉬어’를 잊어버린 것은 실수”라며 “영상을 만들거나 검수할 때 꼼꼼하게 했으면 좋았을 일이고, 대통령이 (아마도) 보고된 의전 시나리오를 숙지했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지만 그냥 실수일 뿐”이라고 썼다.

다만, “윤석열 정부 문제는 사소한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라며 “임기 초 대통령이 미국 국가 연주에 경례했을 때 그것을 지적받자 ‘상대국을 존중해서 그랬다’는 얘기를 할 때부터 시작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행사 중 전파를 탄 ‘국군의 결의’ 영상에 수년 전 ‘중국망’ 한국사이트에서 소개된 인민해방군 장갑차가 등장해 논란이 일었고, 국방부는 우리 군 장비가 아니라는 점을 인정한 후 유감을 표하면서 “재발하지 않게 유의하겠다"”고 전했다.

같은 행사에서 윤 대통령이 거수경례 후 ‘부대열중쉬어’ 하지 않았다는 누리꾼들 지적에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별도로 ‘부대열중쉬어’ 구령을 하지 않아도 제병지휘관은 스스로 판단해 ‘부대열중쉬어’ 구령을 할 수 있다”며 “부대원들이 장시간 부동자세를 유지하는 등 불편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5월에는 한미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윤 대통령이 다른 테이블의 한국 측 참석자들이 차렷 자세를 유지한 것과 달리 가슴에 손을 올린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는데, 대통령실은 행정안전부의 ‘대한민국국기법’과 정부의전편람에 제한 규정이 없다는 점을 들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의 실패가 단지 ‘개인의 실패’로 끝나지 않을 거라며 그것이 걱정하는 사람들의 마음이라는 것을 왜 모를까라고 물은 탁 전 비서관은 “나 역시 일을 하면서 사소한 실수가 많았고, 그때마다 야당과 여러 매체로부터 호되게 지적을 받았다”면서 자신이 조금이라도 성장했다면 이는 국민의힘과 조선일보의 공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벤투호 '카드값 밀리면' 16강 좌절, 포르투갈전 '살살'
경우의 수가 복잡하다 보니 ‘카드값’까지 계산해야 한다. 일단은 카드를 적게 받는 게 유리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6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
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넷째는 언제 낳을까” 39살 미란다 커, “미술 잘하는 아들 자랑”[해외이슈]
“‘인디아나 존스5’ 예고편 첫 공개” 80살 해리슨 포드, 디에이지 기술로 젊어졌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