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해트트릭 작렬' 포든, "더비는 항상 나의 꿈...홀란드와 함께해 행복"
22-10-03 00: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필 포든(22, 맨시티)이 승리에 대한 감격을 전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체스터 더비’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엘링 홀란드와 함께 필 포든이 맹활약을 펼쳤다. 포든은 전반 7분 만에 감각적인 원터치 왼발 슛으로 맨시티에 리드를 안겼다. 홀란드의 멀티골로 3-0으로 앞선 전반 43분에는 홀란드의 크로스를 밀어 넣으며 멀티골에 성공했다.

포든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27분 홀란드의 패스를 받아 다비드 데 헤아와 1대1 찬스를 잡았고 정확한 왼발 슛으로 해트트릭에 성공했다. 홀란드와 나란히 해트트릭을 기록하면 맨체스터 더비에서 완승의 기쁨을 누렸다.

경기 후 포든은 “맨체스터 더비에서 뛰는 건 꿈 같은 일이다. 이 팀의 일원으로 함께해 너무 즐거웠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우리는 올바른 결심을 세웠고 득점 찬스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라고 경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와 홀란드는 서로를 찾고 있다. 완전한 관계가 구축됐다”라고 뛰어난 호흡까지 설명했다. 홀란드는 경기 후 포든에게 매치볼을 건내며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에 포든도 공이 추가로 제공되자 홀란드에게 전해주면서 우정을 과시했다.

[사진 = AFPBBnews]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벤투호 '카드값 밀리면' 16강 좌절, 포르투갈전 '살살'
경우의 수가 복잡하다 보니 ‘카드값’까지 계산해야 한다. 일단은 카드를 적게 받는 게 유리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6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
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넷째는 언제 낳을까” 39살 미란다 커, “미술 잘하는 아들 자랑”[해외이슈]
“‘인디아나 존스5’ 예고편 첫 공개” 80살 해리슨 포드, 디에이지 기술로 젊어졌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