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성현 첫 톱10 다음 기회에, 샌더슨팜스 공동 13위로 마감, 휴즈 연장 끝 우승
22-10-03 11: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김성현이 데뷔 후 두 번째 대회서 생애 첫 톱10에 도전했으나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김성현은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 더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461야드)에서 열린 2022-2023 PGA 투어 샌더슨팜스 챔피언십(총상금 790만달러) 최종 4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13번홀에서 더블보기, 7~8번홀에서 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9번홀, 11번홀, 15번홀, 17~18번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13위를 차지했다. 전날 공동 8위에 오르면서 생애 첫 톱10 꿈을 부풀렸으나 실패했다. 그래도 올 시즌에 데뷔해 두 번째 대회만에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맥켄지 휴즈(캐나다)가 정상을 밟았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셉 스트라카(오스트리아)와 연장에 돌입했다. 18번홀(파4)에서 열렸다. 휴즈와 스트라카는 1차 연장서 나란히 파를 적어냈다. 그러나 휴즈가 2차 연장서 버디를 잡으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김성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다현, 역시 '국악 트로트 요정'…'불후의 명곡' 우승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25일 KBS 2TV ‘불후의 명곡’ 599회 ‘어리다고 얕보지 마’ 특집에 출연해 김유하, 오유진, 김태연, 전유진, 안율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가요계 신동들의 불꽃 튀는 승부를 예고한 MC 신동엽은 “현숙을 잇는...
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 31살 여배우와 도쿄 길거리서 뜨거운 키스 “브래드 피트 전 여친”[해외이슈]
‘앤트맨3’ 빌런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폭행혐의 체포 “잘못 없다” 부인[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아빠된다, “5살 연상 여친 임신”[해외이슈]
‘오페라의 유령’ 앤드류 로이드 웨버 아들, 위암으로 사망 “향년 43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