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너무나 뼈아팠던 '13연패'…삼성 PS 탈락, 그래도 '박진만 매직' 봤다
22-10-04 21: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박승환 기자] 돌이켜보면 구단 최다 연패 기록인 '13연패'가 너무나도 치명적이었다. 스포츠에 '만약'은 없지만, 11연패가 없었다면 지금 현재 시기에 삼성의 순위는 다르지 않았을까.

삼성은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5차전 원정 맞대결에서 3-7로 패했다.

삼성은 이날 경기 전까지 포스트시즌 트래직넘버가 2에 불과했다. 최근 3연승을 달릴 정도로 흐름이 좋지만, 5위에 랭크된 KIA 타이거즈도 상승세를 타면서 간격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자력으로 가을무대를 밟을 수 없기에 삼성은 일단 남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뒤 KIA의 경기 결과를 주목할 수밖에 없는 입장. 하지만 이날 삼성이 KT에 무릎을 꿇으면서 트래직넘버 1이 사라졌고, KIA 타이거즈가 LG 트윈스를 무너뜨리면서 남은 숫자까지 모두 사라져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삼성은 지난해 KT와 타이브레이커 결정전을 치를 정도로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 시즌이 끝난 뒤에도 이렇다 할 전력 누수가 없었다. 하지만 삼성은 단 한 시즌 만에 무너졌다. 삼성은 올해 13연패의 늪에 빠지며 '구단 최다 연패'라는 불명예 신기록을 작성했다. 투·타의 밸런스가 완전히 무너졌다.

힘겹게 연패를 끊어냈지만, 분위기 반전은 결코 쉽지 않았다. 그 결과 2021시즌 삼성을 6년 만에 포스트시즌 무대로 이끌었던 허삼영 감독은 38승 2무 54패 승률 0.413의 부진을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삼성은 발 빠르게 움직이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삼성은 퓨처스리그 지휘봉을 잡고 있던 박진만 감독에게 1군의 수장직을 맡겼다. 그리고 삼성은 눈에 띄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박진만 감독의 '마법'일까. 그가 1군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타선과 마운드가 안정을 찾기 시작했다.

삼성은 9월에만 무려 15승 9패를 기록하는 등 박진만 대행 부임 이후 25승 20패 승률 0.556으로 질주했다. '13연패'를 당하던 시기만 해도 '가을야구' 경쟁은 꿈도 꾸지 못했던 삼성은 어느새 5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정도로 완전히 다른 팀으로 변신했다. '기적'과도 다름이 없었다.

이에 박진만 대행은 "내가 와서 팀이 바뀌었다기보다는 선수들이 '이렇게 끝내선 안 되겠다'는 마음가짐과 행동 덕분"이라며 "나는 그저 선수들을 다독였을 뿐이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뛰는 마음가짐이 많이 바뀌었다"고 치열한 경쟁을 이어간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13연패의 여파는 시즌 막바지 너무 뼈아프게 작용했다. 자력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가능했던 삼성은 최근까지도 연승 행진을 타며 가능성을 이어갔지만, 이날 KT에게 패함과 동시에 KIA가 LG를 잡아내면서 1년 만에 가을무대를 밟지 못하게 됐다.

한편 삼성은 시즌이 끝난 뒤 본격 정식 사령탑 물색에 나설 전망이다. 비록 포스트시즌 탈락의 쓴맛을 봤지만, 최근 삼성이 보여준 저력은 내년 시즌을 기대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 감독 대행, 선수단. 사진 = 마이데일리 DB] 수원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KIA 26세 퓨처스 평정남 복귀 임박…AVG 0.228? OK,
1주일 남았다. KIA ‘퓨처스 평정남’ 최원준(26, 상무)의 전역이 눈 앞이다. 최원준은 12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사회로 돌아온다. 13일 고척 키움전부터 곧바로 1군에서 뛸 수 있다. 최원준은 2022시즌 퓨처스리그 타격왕(0.382)을 차지할 ...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