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최형우 도루하는 소리하고 있네…진짜 했다, 타이거즈 5위를 위해
22-10-05 21: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광주 김진성 기자] 최형우 도루하는 소리 하고 있네? 진짜 했다.

KIA 최고참 최형우가 1513일만에 도루를 했다. 5일 광주 LG전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3으로 추격한 6회말 2사 1루 황대인 타석이었다.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투런포로 0-3서 2-3으로 추격했고, 최형우가 안타로 출루하며 대반전의 가능성이 엿보인 시점이었다.

더구나 타석에는 최근 타격감이 올라오는 황대인. KIA로선 이 기회에 최소한 동점을 만들 필요가 있었다. 5위 확정 매직넘버2의 완전 소멸에 가장 깔끔한 시나리오는 잔여 4경기 중 2승을 챙기는 것이라는 걸 KIA 사람들은 잘 안다.

마침 마운드에도 LG 사이드암 정우영이었다. 옆구리 투수라서 아무래도 주자 견제에 약점이 있을 수밖에 없다. 여러모로 최형우가 2루로 뛸 타이밍이었다. 실제 볼카운트 1S서 2구 투심이 들어가기 전에 2루로 스타트를 끊었다. 멋지게 세이프 되면서 KIA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흐름을 조금씩 올리던 KIA 타선이 또 매끄럽지 않았다. 황대인이 정우영의 투심에 잇따라 헛스윙하며 허무하게 이닝을 끝냈다. 최형우의 도루가 무용지물로 돌아간 순간이었다. 그리고 7회초에 빅이닝을 허용하면서 승기를 건넸다.

최형우의 이날 이전의 도루는 무려 4년2개월을 거슬러올라가야 한다. 2018년 8월14일 광주 LG전이었다. 무려 1513일만이었다. 전성기에도 주력이 좋은 편은 아니었고, 30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더더욱 도루와는 거리가 멀어졌다.

그런 최형우가 벤치의 지시를 충실히 이행했다. 정황상 단독 도루일 가능성은 낮다. 그럼에도 KIA는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이제 KIA가 자력으로 5위를 확정하려면 잔여 3경기 중 2경기를 잡아야 한다. NC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NC 역시 대역전 5위를 포기하지 않았다. KIA가 아직 마음을 놓을 때는 아니다.

[최형우.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광주=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세월호에 아들 죽다니" 7년뒤 이혼母 오열…法 "국가 4
세월호 사고로 숨진 아들의 사망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친어머니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승소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9부(부장판사 성지용)는 지난달 25일 A군의 친어머니 B씨 측이...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