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달소 소속사 "스태프에 갑질" vs 츄 "부끄러운 일 안했다" [종합]
22-11-29 10: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에서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 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고 하자, 당사자인 츄(본명 김지우·23)는 "부끄러울만한 일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츄의 이달의 소녀 퇴출 사태가 일파만파인 가운데, 츄는 28일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 드린다"면서 이번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입장 밝혔다.

츄는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 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 분들께 부끄러울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는 것. 그러면서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대로 다시 한번 말씀 드리겠다"며 팬들에게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에서 츄가 폭언, 갑질을 했다며 팀에서 퇴출시킨 상황이지만, 정작 당사자인 츄는 "연락 받거나 아는 바가 없다"는 것이다. 더불어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는 속내도 내비쳤다.


소속사는 당초 지난 25일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되어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면서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둘러싸고 여러 억측이 쏟아지자 소속사는 28일 2차 입장문을 내고 "공지문 발표 후, 며칠간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해 당사 측에 '증거를 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나, '츄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 '회사가 가해를 하고 있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사들이 제기되고 있어 논점을 바로잡고자 추가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1차 입장문은 "당사가 팬 분들과 이달의 소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에게 현재 츄의 변경된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퇴출 사유를 기재하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이에 대한 사실관계 및 증거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입으신 스태프분의 권리"라고도 주장했다.

특히 소속사는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 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며, 이미 당사 측은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까지 말했다.

이같은 소속사의 2차 입장문 발표가 있은 후 나온 츄의 첫 공식입장으로 소속사의 강경한 어조와 달리 츄는 "부끄러울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말하며 양측의 대립은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츄]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6세 미혼' 김승진, 연애 딱 한 번? '절식남' 된 사
가수 김승진이 솔로를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남동생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정복했던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했다. 김승진의 어머니는 올해 56세인 아들...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