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그리웠던 카라, 역대 히트곡 메들리→'웬 아이 무브' 무대 최초 공개…가슴 찡 [마마 어워즈X오사카]
22-11-29 21: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사카 박윤진 기자] '원조 한류퀸' 카라가 일본에서 성공적인 컴백 신고식을 치렀다.

29일 오후 6시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CJ ENM 음악 시상식 '2022 마마 어워즈(MAMA AWARDS)'가 전소미의 진행으로 열렸다.

이날 카라는 역대 히트곡 '루팡(Lupin)' '미스터' '스텝(STEP)'을 메들리로 선보이며 한류퀸의 귀환을 알렸다.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 '무브 어게인(MOVE AGAIN)'의 타이틀곡 '웬 아이 무브(WHEN I MOVE)' 무대도 최초 공개했다. 찬란했던 무대 위 카라의 모습을 다시 한번 팬들에게 보여 주겠다는 멤버들의 포부처럼 강렬한 리듬, 파워풀한 보컬, 노래 가사처럼 리듬에 몸을 맡긴 채 '2022 마마 어워즈'를 여유 있게 즐기는 모습이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2007년 데뷔한 카라는 소녀시대, 원더걸스와 함께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걸그룹이다. 특히 일본에서 소녀시대와 함께 K팝 걸그룹의 쌍벽을 이루며 인기를 누렸다.

본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서 카라는 "'마마'는 데뷔했던 해 신인으로 참석했는데, 컴백 무대를 '마마 어워즈'에서 하게 됐다"며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무브 어게인'은 카라가 약 7년 6개월 만에 선보이는 완전체 앨범이다. 박규리, 한승연, 허영지에 2014년 탈퇴한 니콜과 강지영까지 합류해 5명의 멤버가 함께 한다. 지난 2019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구하라의 빈자리는 멤버들이 그리움으로 채웠다.

[사진 = CJ ENM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6세 미혼' 김승진, 연애 딱 한 번? '절식남' 된 사
가수 김승진이 솔로를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남동생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정복했던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했다. 김승진의 어머니는 올해 56세인 아들...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