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20분→40분→선발?' 미친 왼발 이강인, 포르투갈전 박지성처럼 [MD카타르]
22-12-02 1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도하(카타르) 이현호 기자] 축구대표팀 막내 이강인(21)의 출전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20년 전 박지성(41)이 떠오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6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되는 경기다.

앞서 치른 2경기에서 한국은 2골을 넣었다. 2골 모두 이강인이 그라운드 위에 있을 때 터졌다. 이강인은 1차전 우루과이전 후반에 투입돼 20분 소화했고, 2차전 가나전에는 후반 초반에 들어가 40여분을 소화했다. 가나전 조규성의 첫 골은 이강인의 왼발 크로스에서 시작됐다.

이강인 가치가 점점 높아진다. 특정 선수 칭찬을 자제하는 벤투 감독은 이례적으로 이강인을 콕 집어 말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이강인은 우리가 긴 시간 동안 관찰한 선수다. 그의 실력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2019 AFC 아시안컵 이후에 발렌시아에서 출전 기회가 적을 때도 대표팀으로 불러서 지켜봤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강인은 이전보다 많이 발전했다. 대표팀 전술에 잘 녹아들었다. 소속팀에서도 좋은 모습이 있었지만 월드컵 앞두고 더 잘했다. 대표팀 스타일에 잘 적응했다”면서 “기술이 좋고 탈압박 능력이 뛰어나다. 이번 월드컵 훈련 동안 이강인의 능력을 잘 봤다”고 덧붙였다. 3차전 포르투갈전 선발 출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강인은 이번 벤투호 26명 명단 가운데 가장 어리다. 2001년생으로 현재 만 21세다. 20년 전 2002 한일 월드컵 엔트리와 비교하면 당시 막내급이었던 박지성, 이천수, 최태욱과 비슷한 또래다. 이들은 모두 1981년생이다.

박지성은 2002 한일월드컵 직전부터 가치가 높아졌다. 최종 명단에 들 때만 해도 비판 여론이 있었으나 월드컵 대비 평가전에서 능력을 증명했다. 잉글랜드, 프랑스 상대로 연속골을 넣었다.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전에서는 왼발 발리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이 한 방에 힘입어 한국은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공교롭게도 이번 상대도 포르투갈이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역대 단 1차례 맞붙었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이 1-0으로 승리한 게 처음이자 마지막 대결이다. 따라서 한국은 포르투갈전 상대로 승률 100%를 기록 중이다. 이번 포르투갈전에서는 누가 ‘제2의 박지성’ 타이틀을 딸지 기대된다.




[사진 = AFPBBnews, 게티이미지코리아] 도하(카타르) =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6세 미혼' 김승진, 연애 딱 한 번? '절식남' 된 사
가수 김승진이 솔로를 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남동생으로 소녀팬들의 마음을 정복했던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 출연했다. 김승진의 어머니는 올해 56세인 아들...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