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남자 좋아하게 생겼다"…탁재훈, 1타 강사 이지영에 막말 '눈살'
22-12-02 14: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방송인 탁재훈이 이지영 강사에게 '막말'을 쏟아냈다.

1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는 '100억대 연봉 일타 강사 이지영에게 플러팅 갈긴 탁재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유됐다.

서울대 출신인 이지영은 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 '1타 강사'로 익히 알려져 있다. "태어날 때부터 똑똑했다"는 이지영은 "원래 야구 해설가가 꿈이었다"고 털어놓고는 "올백을 맞고 싶었는데 체육에서 야구 문제를 틀린 거다. KBO 야구 해설집을 사서 달달 외웠다. 그러고 나서 야구를 보니까 너무 재밌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탁재훈은 이지영에게 "궁금한 사람도 들고 파냐"며 이지영의 남자관계와 결혼 여부를 물었고, 이지영은 "안 했다. 주말 내내 강의하고 저녁에도 강의하다보니 만날 시간이 없다"고 답했다.

탁재훈은 또한 비혼주의자라 고백한 이지영을 향해 "남자 좋아하냐"며 "많이 좋아할 것 같다. 딱 보면 안다. 많이 좋아하냐"고 반복해서 질문을 던지는가 하면, "남자에게 관심이 없다고 생각했다"란 이지영의 말에는 "아닌 것 같다. 남자 좋아하게 생겼다"고 거듭 이야기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지영은 2년 전 생방송에서 약 130억 원으로 추정되는 통장 잔고를 공개해 화제를 일으켰다. 탁재훈은 제작진을 통해 이 사실을 전해 듣고는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냐. 누구를 소개해줘도 30억 원은 받겠다"라며 "뭐라고 불러야 하냐. 그럼 '여보'라 부르겠다"라고 빠르게 태세를 전환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야옹이 작가, 비키니 자태 CG급이네…♥전선욱과 태국 신
전선욱(35), 야옹이(본명 김나영·31) 작가 부부의 신혼여행이 공개됐다. 전선욱 작가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채널에 "신혼여행와서 수영하고 놀기.. (엄청난 수영실력!!)"이라고 적고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아내인 야옹이 작가와 신혼여행지...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피노키오’ ‘엘비스’ 톰 행크스, 최악의 남우주연×조연상 후보 “불명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