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램파드 경질 직감했다, 코치진과 미리 '작별 인사'
23-01-24 17: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프랭크 램파드(44) 감독이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듯 하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4일(한국시간) "램파드 감독은 웨스트햄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자신의 마지막 경기가 끝났다는 것을 알았다. 런던 스타디움(웨스트햄 홈구장)을 떠나기 전에 코칭스태프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고 전했다.

그의 직감대로였다. 경기 후 에버튼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램파드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램파드 감독은 지난해 1월 에버턴 지휘봉을 잡았다. 당시 에버턴은 강등권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램파드 감독이 부임한 이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경기에서 6승 2무 10패를 기록하며 16위를 차지. 끝내 잔류에 성공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에버튼은 대대적인 보강에 나섰다. 히샬리송이 이탈하긴 했으나 아마두 오나나, 드와이트 맥닐, 닐 모페, 제임스 가너, 이드리사 게예 등을 영입하는데 7800만 유로(약 1045억 원)를 썼다.

하지만 기대 이하의 성적이 나왔다. EPL 20경기를 치러 3승 6무 11패(승점 15)로 리그 19위에 머물렀다. 최근 분위기는 더 좋지 않다. 최근 8경기(2무 6패) 동안 승리를 하지 못했다. 때문에 강등에 대한 위기감이 커졌다. 결국 에버튼은 경질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램파드 감독은 이러한 분위기를 읽었고, 코치진과 작별 인사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소식통에 따르면 램파드 감독은 웨스트햄전에서 결과를 얻지 못하면 모든 것이 끝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것이 비밀리에 코치진과 작별 인사를 한 이유다. 램파드 감독은 바보가 아니다.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해 짐작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영웅, 피로 누적에 구내염+컵라면 한끼…"74kg→콘서트
가수 임영웅이 콘서트 기간에는 몸무게가 줄어든다고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마이 리틀 히어로' 2화에서는 임영웅의 미국 LA 콘서트 '아임 히어로 인 로스앤젤레스'(IM HERO - in Los Angeles)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임영웅은 ...
해외이슈
“피트-졸리 서로 헐뜯기 바빠”, 포도밭 매각 둘러싸고 진흙탕 싸움[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내 콘서트는 성소수자에게 안전한 공간, 모든 차별 반대한다”[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자와 바람 피웠지만” 나탈리 포트만, 아이들 봐서 참는다[해외이슈]
‘패션 브랜드 론칭’ 안젤리나 졸리 “재단사 채용합니다, 지원하세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