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올해의 선수 홀란드?'…'NO' 외친 리버풀 전설, 그가 지목한 '이 선수'
23-01-24 19: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의 폭발력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지배하고 있다.

홀란드는 지난 22일 울버햄튼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맨시티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홀란드의 시즌 25호골이었다. 역대 최단 기간 20골을 돌파한 홀란드는 19경기 만에 지난 시즌 득점왕이었던 손흥민(토트넘),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23골을 넘어섰다.

이미 득점왕은 따놓은 것이나 다름없다. 홀란드가 EPL 역대 최다골(34골)을 경신할 지에 관한 관심이 더욱 크다. 그리고 이런 흐름이 이어진다면 EPL 올해의 선수상 역시 홀란드의 품에 안길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런 예상에 'NO'라고 외친 이가 있다. 바로 리버풀 전설 제이미 캐러거다. 그는 영국 '데일리 스타'를 통해 EPL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할 수 있는 유력한 후보로 홀란드가 아니라 아스널의 미드필더 마르틴 외데가르드를 지목했다.

외데가르드는 올 시즌 8골5도움을 올리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사실상 아스널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외데가르드가 이끄는 아스널은 승점 50점으로 리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맨시티는 45점으로 2위다.

아무리 많은 골을 넣는 홀란드라도, 팀 우승보다 가치가 높지는 않다. 때문에 아스널이 2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다면 올해의 선수상 역시 외데가르드에게 향할 가능성이 있다.

캐러거는 "외데가르드는 올 시즌 환상적이다. 올해의 선수상 유력한 후보다. 아스널이 우승을 차지한다면 외데가르드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해낸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KIA 26세 퓨처스 평정남 복귀 임박…AVG 0.228? OK,
1주일 남았다. KIA ‘퓨처스 평정남’ 최원준(26, 상무)의 전역이 눈 앞이다. 최원준은 12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사회로 돌아온다. 13일 고척 키움전부터 곧바로 1군에서 뛸 수 있다. 최원준은 2022시즌 퓨처스리그 타격왕(0.382)을 차지할 ...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