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퍼거슨보다 더 매력적일 수 있다"…아스널 '킹'이 지목한 감독은?
23-01-25 22: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아스널의 '킹'이라 불린 전설, 티에리 앙리가 지금껏 그 누구도 하지 못했던 말을 꺼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최고의 감독 알렉스 퍼거슨 감독을 넘을 수 있는 감독이 등장했다는 것이다.

퍼거슨 감독은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지도했다. 프리미어리그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 등 총 38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퍼거슨 감독이 떠난 후 많은 이들이 '제2의 퍼거슨'을 노렸지만 모두 실패했다. 이후 단 한 번도 맨유는 리그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앙리가 지목한 이는 현재 맨유를 이끌고 있는 에릭 텐 하흐 감독이다.

앙리는 미국 'CBS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솔직히 나는 텐 하흐 감독의 열렬한 팬이다. 또 그를 매우 좋아한다. 쿠만 감독이 바르셀로나에서 경질된 후 나는 바르셀로나 회장에 텐 하흐 감독을 추천했다. 그는 천재다"고 평가했다.

이어 앙리는 최근 아스널과 맨유의 경기에 대해 "6개월 동안 준비한 감독과 3년을 준비한 감독의 팀을 보았다. 또한 2일 휴식을 취한 팀과 1주일을 쉰 팀의 대결이었다. 맨유는 아스널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고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앙리는 퍼거슨 감독의 이름을 꺼냈다.

그는 "텐 하흐 감독은 이제 겨우 6개월 만에 팀을 이렇게 발전시켰다. 대단한 능력이 느껴진다. 그에게 1년을 더 준다면 맨유는 정말 엄청난 힘을 가진 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퍼거슨 감독에게 무례할지도 모르겠지만, 텐 하흐 감독이 맨유에서 시간을 보장받고, 제대로 지도한다면, 퍼거슨 감독 시절보다 더욱 매력적인 축구를 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승민 "文, 경제학 거론할 자격있나…양심 있다면 입 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자신의 실패를 반성하고 그 입 다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최근 문 전 대통령이 장하준 교수의 책 『경제학 ...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