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레알 NO, 아스널 갈래' EPL 최고 MF의 약속→클럽 레코드 깬다
23-01-25 23: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데클란 라이스(24, 웨스트햄)가 아스널 이적을 약속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라이스는 잉글랜드 출신으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미드필더 중 한 명이다. 수비형 미드필더와 센터백 모두 소화가 가능한 라이스는 뛰어난 패스 능력으로 빌드업을 담당한다. 또한 상황에 따라 볼을 직접 운반하는 전진성도 갖추고 있다.

라이스는 18살부터 웨스트햄의 주축 자원으로 활약했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주전으로 잉글랜드 대표팀의 허리를 책임졌다. 자연스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레알 마드리드 등이 라이스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새로운 팀이 등장했다. 바로 아스널. 영국 ‘가디언’은 “라이스는 아스널 이적을 선호하고 있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아래서 뛰길 원한다. 아스널도 라이스 영입을 두고 경쟁을 펼칠 의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더욱이 라이스가 이미 아스널에 이적을 약속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영국 ‘스포츠 바이블’은 25일(한국시간) “라이스는 아스널에 내년 여름에 이적할 것을 약속했다. 레알도 제안을 할 예정이나 이 또한 거절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스널은 2019년에 니콜라 페페 영입을 위해 구단 최고 이적료인 7,200만 파운드(약 1,100억원)를 투자했다. 라이스 영입을 위해서라면 클럽 레코드를 경신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라이스는 2024년 여름까지 웨스트햄과 계약을 체결했다. 웨스트햄은 1년 연장 옵션을 발동하길 원하고 있으나 라이스는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웨스트햄은 라이스가 떠날 경우 이적료로 8,000만 파운드(1,200억원) 정도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세월호에 아들 죽다니" 7년뒤 이혼母 오열…法 "국가 4
세월호 사고로 숨진 아들의 사망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친어머니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승소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9부(부장판사 성지용)는 지난달 25일 A군의 친어머니 B씨 측이...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