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유니폼 안 바꾼다고!" 까칠했던 지루, 1달 만에 사과→교환
23-01-26 18: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올리비에 지루(36, AC 밀란)가 유니폼 교환 거절 논란 이후 1개월 만에 유니폼 교환 해프닝을 풀었다.

지루는 프랑스 축구대표팀 공격수로 발탁돼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했다. 프랑스는 D조 조별리그에서 덴마크, 호주, 튀니지와 경쟁했다. 프랑스는 조별리그 2승 1패로 16강에 진출했다. 토너먼트에서도 승승장구한 프랑스는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아르헨티나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가 조별리그에서 호주와 붙었을 때 지루는 2골을 넣었다. 그 덕에 프랑스는 4-1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이날 A매치 2골을 추가한 지루는 A매치 통산 51호골 넣으며 티에리 앙리(은퇴)와 동률인 프랑스 대표팀 역대 최다골 기록을 썼다. 이후 16강 폴란드전과 8강 잉글랜드전에서 1골씩 추가해 53호골 신기록을 경신했다.

프랑스와 호주가 붙은 날, 호주 공격수 제이슨 커밍스(27, 센트럴 코스트)는 프랑스 공격수들에게 다가가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 하지만 프랑스 선수들은 까칠했다. 커밍스의 요구를 들은 체도 안 하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서운함을 느낀 커밍스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킬리안 음바페와 유니폼을 바꾸려고 했다. 안 된다고 하더라. 곧이어 지루가 오길래 유니폼을 바꾸자고 했다. 지루는 영어를 못 알아듣는 척하며 지나쳤다. 지루는 잉글랜드에서 10년간 뛴 선수인데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다. 지루와 커밍스는 각자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서로 유니폼을 교환했다고 알렸다. 커밍스는 “지루가 나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 AC 밀란 유니폼을 보내겠다고 했다. 지루는 오해가 있었다며 사과했다. 나도 그에게 내 소속팀 유니폼을 보내기로 했다. 서로 웃어 넘겼다”고 들려줬다.

커밍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루 유니폼 사진을 게시했다. 그 아래는 “레전드 지루! 드디어 너의 유니폼을 내 손에 넣었다. 내 프랑스어 수준보다 너의 영어 수준이 높더라. 올해도 좋은 일이 있길 바랄게”라는 글을 적었다. 지루 또한 커밍스의 유니폼을 들고 인증 사진을 남겼다.

지루와 커밍스 사이의 유니폼 교환 거절 해프닝은 웃음으로 마무리됐다.




[사진 = 지루, 커밍스 SNS, 게티이미지코리아]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세월호에 아들 죽다니" 7년뒤 이혼母 오열…法 "국가 4
세월호 사고로 숨진 아들의 사망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친어머니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승소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9부(부장판사 성지용)는 지난달 25일 A군의 친어머니 B씨 측이...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