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故 신해철 집도의, 또 의료사고로 유죄…1심 금고 1년 [MD이슈]
23-01-27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의료과실로 가수 신해철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교도소에서 복역했던 의사가 다른 의료과실 사건으로 또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심현근 판사는 26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강 모(53) 씨에게 금고 1년을 선고했다. 금고는 징역형과 같이 교정시설에 수용해 신체의 자유를 제한하지만 노역을 강제하진 않는 형벌이다.

강 씨는 2014년 7월께 60대 남성 환자의 대퇴부 심부 정맥 혈전을 제거하는 수술 도중 업무상 주의의무를 위반해 혈관을 찢어지게 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2021년 11월 불구속기소 됐다. 환자는 수술 도중 다량 출혈을 일으켰고 곧바로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016년 숨졌다.

강씨는 환자가 수술을 받고 20여 개월이 지난 후 사망했기 때문에 자신의 업무상 과실과 피해자 사망 사이 인과관계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을 때 이미 자가호흡 소실, 혈전증, 뇌출혈, 뇌기능 저하 등이 확인됐다"며 "이는 강씨의 수술 및 수술 후 조치로 발생했다"고 판단했다.

강씨가 의료사고를 일으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신해철의 위밴드 수술을 집도했다가 열흘 뒤 사망하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2018년 5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확정받고 의사 면허가 취소됐다. 다만 의료법상 의사면허가 취소돼도 최장 3년이 지나 본인이 신청하면 재발급될 수 있다.

강씨는 또 2013년 10월 30대 여성에게 지방흡입술 등을 집도한 뒤 흉터를 남긴 혐의와 2015년 11월 위 절제 수술을 한 호주인을 후유증으로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로 기소돼 2019년 1월 금고 1년 2개월을 확정받은 바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다현, 역시 '국악 트로트 요정'…'불후의 명곡' 우승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25일 KBS 2TV ‘불후의 명곡’ 599회 ‘어리다고 얕보지 마’ 특집에 출연해 김유하, 오유진, 김태연, 전유진, 안율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가요계 신동들의 불꽃 튀는 승부를 예고한 MC 신동엽은 “현숙을 잇는...
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 31살 여배우와 도쿄 길거리서 뜨거운 키스 “브래드 피트 전 여친”[해외이슈]
‘앤트맨3’ 빌런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폭행혐의 체포 “잘못 없다” 부인[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아빠된다, “5살 연상 여친 임신”[해외이슈]
‘오페라의 유령’ 앤드류 로이드 웨버 아들, 위암으로 사망 “향년 43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