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커리어 꼬인 토트넘 윙백 어쩌나…“임대도 쉽지 않네”
23-01-27 19: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제드 스펜스가 출전 시간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 이번 1월 이적시장에서 임대로라도 팀을 나가는 방향을 도모하고 있지만, 상황은 쉽지 않아 보인다.

현지시간 27일 영국 축구전문매체 풋볼런던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 이웃 구단 브렌트포드가 스펜스의 임대 영입을 제안했지만, 토트넘은 브렌트포드의 오퍼를 거절했다.

토트넘은 브렌트포드가 내민 계약 조건에 임대 만료 후 구매 옵션을 문제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매체는 “토트넘이 이번 이적시장에서 스펜스를 내보낼 의사는 있지만, 무조건 단순 임대여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레스터 시티 역시 브렌트포드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토트넘이 같은 이유로 오퍼를 밀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영국 매체 더 선은 현지시간 지난 26일 “완전 영입 가능 조항 때문에 협상 타결이 늦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겨울 이적시장 마감 시점은 영국 현지시간으로 오는 31일 자정이다. 마감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스펜스의 마음이 상당히 초조할 것이라는 게 여러 매체의 관측이다.

토트넘이 스펜스를 매각하지 않고 임대만 고집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안토니오 콘테 현 감독의 재계약 여부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스펜스를 일찌감치 내보낼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 선은 “콘테 감독의 거취가 불확실한 가운데 토트넘이 스펜스를 완전히 잃는 위험을 감수하고 싶어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스펜스는 지난해 8월 2부 리그인 잉글리시 풋볼리그(EFL) 챔피언십 미들즈브러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영입 당시엔 ‘2부 리그 최고의 윙백’ 등의 수식어를 들으며 많은 팬들의 기대를 끌어모았다. 그러나 콘테 감독은 스펜스 영입을 두고 “내 의사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구단이 추진한 일”이라고 선을 긋는가 하면, 실제로 스펜스를 거의 기용하지도 않았다.

스펜스는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서 막바지에 교체돼 각각 1~2분씩 뛰는 데 그쳤다. 사실상 잔디를 제대로 밟아보지도 못한 셈이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런던 유주 정 통신원 yuzuju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세월호에 아들 죽다니" 7년뒤 이혼母 오열…法 "국가 4
세월호 사고로 숨진 아들의 사망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친어머니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승소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9부(부장판사 성지용)는 지난달 25일 A군의 친어머니 B씨 측이...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