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여배우 성희롱 동조 논란 잊었나? "韓 '캔슬 컬처' 심해 2년간 백수" [MD이슈](종합)
23-02-02 09: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31)가 과거 인종 차별 발언 논란을 떠올리며 "한국에서 '캔슬 컬처'(cancel culture)를 경험했다"라고 지적, 또 한 번 논란을 샀다.

'캔슬 컬처'란 자신의 생각과 다른 사람들에 대한 팔로우를 취소한다는 뜻. 주로 저명인을 대상으로 과거의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고발하고, 거기에 비판이 쇄도함으로써 직업이나 사회적 지위를 잃게 만드는 소셜 미디어 상의 현상이나 운동이다.

지난달 31일 구독자 수 773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주빌리'(Jubilee)에는 '한국에서 흑인으로 살기란? l 스펙트럼: 동양에서 흑인으로 살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모델 한현민, 래퍼 매니악 등과 함께 출연한 샘 오취리는 "한국은 '캔슬 컬처'가 강하다?"라는 질문을 받자 곧바로 '강력하게 동의함'을 의미하는 '스트롱리 어그리'(strongly agree)가 표시된 곳에 섰다.

그러면서 샘 오취리는 "나는 2년 동안 일이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2020년 그는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 소년단' 패러디 졸업사진을 두고 "흑인 비하"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가 역풍을 맞은 바. 한국 비하 및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과 더불어 한 여배우를 향한 성희롱 댓글에 동조하는 발언이 포착된 것이다. 이에 그는 대중의 뭇매를 맞고 당시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었다.

본인의 잘못된 언행으로 역풍을 맞았던 것임에도 샘 오취리는 "'블랙페이스'(blackface)에 관한 글을 올렸을 때 하룻밤 사이에 화제가 됐다. 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한국 사람들은 나를 강하게 '캔슬' 했다. 내가 말할 자격이 있는 일을 느낀 대로 말했다가 그렇게 심하게 반발을 살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나는 항상 한국 사람들에 대해 좋게 이야기했는데 한 번 부정적인 말을 했더니 그들은 공격이라고 느끼고 내게 강하게 반감을 드러냈다. 심지어 나를 지지해 준 친구들마저 같이 공격 대상이 될 정도로 아웃시켰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샘 오취리는 "한국에서 나쁜 일보다 좋은 일을 더 많이 경험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유튜브 채널 '주빌리'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다현, 역시 '국악 트로트 요정'…'불후의 명곡' 우승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25일 KBS 2TV ‘불후의 명곡’ 599회 ‘어리다고 얕보지 마’ 특집에 출연해 김유하, 오유진, 김태연, 전유진, 안율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가요계 신동들의 불꽃 튀는 승부를 예고한 MC 신동엽은 “현숙을 잇는...
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 31살 여배우와 도쿄 길거리서 뜨거운 키스 “브래드 피트 전 여친”[해외이슈]
‘앤트맨3’ 빌런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폭행혐의 체포 “잘못 없다” 부인[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아빠된다, “5살 연상 여친 임신”[해외이슈]
‘오페라의 유령’ 앤드류 로이드 웨버 아들, 위암으로 사망 “향년 43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