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다현, 역시 '국악 트로트 요정'…'불후의 명곡' 우승
23-03-26 09: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25일 KBS 2TV ‘불후의 명곡’ 599회 ‘어리다고 얕보지 마’ 특집에 출연해 김유하, 오유진, 김태연, 전유진, 안율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가요계 신동들의 불꽃 튀는 승부를 예고한 MC 신동엽은 “현숙을 잇는 꼬마 효녀가수, 엄격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 결혼도 안하고 부모님이랑 330살까지 함께 살 것”이라며 “효심 깊고 가창력 깊은 김다현”이라고 소개했다.

김다현은 국악 ‘갈까부다’와 장윤정의 ‘송인’을 편곡한 노래로 무대를 압도했다. 첫 번째 무대를 마친 후 명곡판정단의 박수갈채와 함성이 이어졌다. 장윤정의 가창과 비교해 김다현은 “좀 더 묵직한 감성을 되살리겠다”며 “맹자에 ‘군자유부전 전필승’이라는 말이 있는데, 군자는 싸움을 싫어하지만 싸워야 한다면 반드시 이기겠다”고 한 말을 인용해 당찬 각오를 밝혔다. 남다른 가창력을 자랑한 김다현은 결국 공동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2019년 ‘설 가족특집’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우승으로 의미가 남달랐다.

한편 김다현은 4세 때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해 12세에 종합편성채널 MBN ‘보이스트롯’ 준우승 이후 TV조선 ‘미스트롯2’ 3등을 차지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선영 "가슴이 너무 커서 어깨 안 좋아졌다" 매콤 고백(
배우 김선영이 몸 관리를 열심히 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배우 김선영, 이윤지는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선영은 "몸 관리를 엄청 열심히 하신다고?"라는 김숙의 물음...
해외이슈
82살 알 파치노×79살 로버트 드 니로, “‘대부2’ 콤비의 늦둥이 사랑”[해외이슈](종합)
‘82살 늦둥이 아빠’ 알 파치노, 29살에 임신한 여친은 누구인가 “부잣집 딸”[해외이슈](종합)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절박한 심정 담아 노래 부르는게 힘들어”[해외이슈]
디카프리오, 이탈리아 호화 결혼식서 금발미녀와 시간 보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