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노엘, 父 장제원 사진 올리고 "체할 것 같네"
23-03-26 11: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사진 = 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래퍼 노엘(장용준·23)은 자신의 부친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피감기관장을 향해 호통을 친 뉴스를 보고 "체할 것 같네"라고 적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25일 노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3장의 사진을 올렸다. 지난 1월 자작 랩 가사에 '전두환 시대'를 언급해 논란이 된 후 SNS 계정을 폐쇄한 지 약 2개월 만이다.

첫 번째는 삼겹살 사진이 올라왔고, 이어 볶음밥 사진이 게시됐다. 볶음밥 사진에는 '탄단지(탄수화물·단백질·지방) 다이어트. 반박 시 XX'이라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올라온 사진은 TV에 장 의원이 나오는 뉴스 영상을 카메라로 찍은 것이었다. 현재 이 사진은 찾아볼 수 없다.

당시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장 의원은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의 이석을 두고 반말이 섞인 큰 소리로 질타했다.

장 의원은 지난 22일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당시 같은 시간 열리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참석차 자리를 비우려는 박 총장을 다시 발언대로 부르며 "사무총장은 뭐 하는 사람인가. 위원이 질의하고 있는데 이석을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를 뭐로 보는 건가. 선관위는 국회를 이렇게 무시하나"라며 "누구 허락을 맡고 이석했나"라고 소리쳤다. 사무총장에게 이석해야 한다는 메모를 전달한 사람으로 선관위 기획재정과장이 지목되자 장 의원은 "당신이 상임위원장이야. 어디서 배워먹은 거야"라며 "앞으로 국회 출입 안 된다"고 지시했다.

한편 노엘은 지난 1월 랩 가사로 도마 위에 오른 후 SNS 활동을 포함해 래퍼 활동도 중단했다.

플리키뱅이라는 래퍼가 '딩고 라이징벌스'에 나와 프리스타일 랩으로 "된장찌개 먹고 자랐지만 음주운전 해본 적은 없어"라며 노엘의 음주운전 전과를 저격하자, 노엘은 "전두환 시대였다면 네가 나 건드리면 가지 바로 지하실"이라는 가사가 담긴 '강강강?'이라는 곡을 글로벌 음악 공유 서비스 '사운드 클라우드'에 공개했다.

이를 두고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너희들이 몰라서 그렇지. 실은 우리 아빠가 이 나라 대통령이야. 전두환 시절이었으면 너희들 다 죽었어' 뭐 이런 얘기"라고 비판하는 등 논란이 됐다.

이후 노엘은 인스타그램을 폐쇄하고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해당 곡도 삭제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방 갈 바엔 차라리 노는게 낫다?” 쉬는 의사만 8천명
“전문의 자격을 갖고도 일 안하는 의사가 7972명?” 이는 65세 이상 전문의만 조사한 수치다. 절반에 가까운 인력이 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지방에선 의사가 터무니 없이 부족하다는 데에 있다. 고령의 의사 인력을 거부...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