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우린 이런 야구한다, 대비하세요” 9개구단 향한 염갈량 메시지 ‘고도의 밀당’[MD고척]
23-03-26 12: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 김진성 기자] “우린 이런 야구할 테니 대비하라는 거죠.”

LG는 시범경기서 엄청나게 뛴다. 2루 도루 시도도 많고, 성공도 실패도 많다. 염경엽 감독은 26일 고척 키움전을 앞두고 “우리는 올해 이런 야구를 한다는 걸 보여주는 거죠. 준비, 대비하라는 거죠”라고 했다.

실제 LG는 올 시즌 상대의 작은 틈만 보여도 적극적으로 한 베이스 더 가는 야구를 할 계획이다. 1차적으로 그럴만한 멤버 구성이 갖춰졌다. 여기에 9개 구단과 ‘고도의 밀당’을 하는 의미도 있다. 상대 팀들을 자극하려는 게 아니다. LG로선 어떤 결과가 나와도 이득이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다.

염경엽 감독은 “투수가 슬라이드 스텝이 조금 늦거나, 포수가 송구능력이 조금 떨어지면 얼마든지 뛸 수 있다. 준비하고 대비하라는 것인데, 그 자체가 스트레스다. 상대가 빈 틈을 안 보이면? 그러면 뛰는 척만 하고 안 뛰면 그만이다”라고 했다.

또 하나는 실제로 시즌 들어 뛰는 야구를 많이 할 테니, 시범경기서 많이 실패해보라는 의도도 깔렸다. 시범경기는 결과에 대한 부담이 없기 때문이다. 염 감독은 “지금 실패해서 수정해야 정규시즌 때 실수를 줄일 수 있다. 지금 적극적으로 해봐야 한다. 이런 타이밍에 이렇게 뛰면 ‘죽는구나’라는 걸 스스로 느껴봐야 한다”라고 했다.

이밖에 염 감독은 3B0S에서도 적극적으로 타격을 지시할 계획이다. 보통 타자들은 3B0S서 의례적으로 공 1개를 지켜보는데, 사실 그때 한 가운데 공이 들어올 확률도 높고, 타격하면 성공확률이 높다는 통계적 근거도 많이 있는 상태다. 이미 시범경기서 그런 모습이 나오고 있다.

염 감독은 “우리는 3B0S서 무조건 친다”라고 했다. 물론 여기엔 스트라이크가 들어와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3B0S서 확연하게 볼이 들어오는데 억지로 치라는 주문은 절대 하지 않는다. 마찬가지 의미로 제구력이 좋은 투수가 나오면 초구 타격을 적극적으로 독려할 계획이다. “설령 공 3개로 스리아웃이 되더라도 그게 기다리다 치는 것보다 안타가 나올 확률이 높다”라고 했다.

[염경엽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KIA 26세 퓨처스 평정남 복귀 임박…AVG 0.228? OK,
1주일 남았다. KIA ‘퓨처스 평정남’ 최원준(26, 상무)의 전역이 눈 앞이다. 최원준은 12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사회로 돌아온다. 13일 고척 키움전부터 곧바로 1군에서 뛸 수 있다. 최원준은 2022시즌 퓨처스리그 타격왕(0.382)을 차지할 ...
해외이슈
“25살 법칙은 진리” 디카프리오, 이번엔 22살 모델과 요트 파티[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매티 힐리, 공연중 남성 경비원과 키스 “양성애자야?”[해외이슈]
“남편이 25살 여성과 불륜 저질렀지만” 나탈리 포트만, 활짝 웃는 모습 포착[해외이슈](종합)
51살 자레드 레토, 27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독일서 데이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